5G란?

2019년 우리나라가 최초로 5G를 상용화한 이후 여러 통신사에서 5G 요금제를 출시했습니다. 5G는 5세대 이동통신 기술로, 기존 4G LTE보다 약 20배 빠른 통신 기술입니다. 통신기술을 고속도로에 비유하자면 5G는 4G보다 속도도 빨라지고, 차선도 많아진 고속도로라고 할 수 있습니다. 5G의 등장으로 이전보다 더 빠른 인터넷을 이용하고, 더 많은 트래픽을 주고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5G의 대표적인 특징은 다음과 같습니다.

  • 초고속 : 4G의 전송속도인 1Gbps에 비하면 5G는 20Gbps로 약 20배 정도 더 빠릅니다.
  • 초저지연성 : 5G는 최소 지연 시간이 10ms에서 1ms로 줄었습니다. 지연 시간이 줄어들면 영상통화나 화상회의가 끊김이 적고, 실시간 통신 분야에서 더욱 빠른 서비스가 가능해집니다.
  • 초연결성 : 5G는 반경 1km 내에 약 100만개의 기기가 동시 접속이 가능합니다.

5G는 미래 기술의 받침대 역할을 하는 중요한 통신 기술입니다. 매 순간 상황 판단과 제어가 이루어져야 하는 자율주행에서 5G의 초저지연성은 핵심 중에 핵심입니다. 또한 주변의 모든 기기를 연결해 삶을 편리하게 하는 사물인터넷 분야에서도 초연결성을 가진 5G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죠. 스마트시티, 메타버스 등 미래 기술에서도 5G의 뒷받침이 필수적입니다.

5G, 더 깊이 이해하기

5G의 핵심은 주파수!

5G 통신은 28GHz의 고주파수를 사용하는데요. 주파수가 높아 더 많이 진동할수록 5G의 빠른 속도를 제대로 구현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고주파수를 사용한 통신에는 기술적인 어려움이 많습니다. 주파수가 높을수록 전파가 멀리 뻗어 나가지 못하고, 장애물을 만나면 신호가 약해지기 때문입니다.

주파수가 불러온 5G 속도 논란

28GHz의 고주파수를 제대로 사용해 5G망을 구축하려면 기지국이 촘촘하게 배치되어야 합니다. 주파수가 멀리 뻗어 나가지 못하기 때문에 기지국을 여러개 지어 징검다리 역할을 하도록 해야 하는 것이죠. 그러나 기지국을 많이 지으려면 엄청난 투자가 필요하고 시간도 오래 걸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