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준금리란?

기준금리(Base Rate)란 한국은행과 일반은행 사이에 적용되는 금리를 말합니다. 즉, 국민은행 같은 일반은행이 한국은행에서 돈을 빌릴 때 적용되는 금리가 기준금리입니다. 기준금리는 대출금리, 예적금 금리 등 일상생활에 적용되는 모든 금리가 결정되는데 참고자료가 되는, 경제의 기준점이 되는 금리입니다.

기준금리는 한국은행 산하의 금융통화위원회라는 곳에서 결정하는데요.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한국은행 총재, 부총재를 포함해 7명의 위원으로 구성됩니다. 금통위에서는 회의를 열고 국내외 경제 상황, 물가, 환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기준금리를 결정합니다.

※ 참고로 미국은 연방준비위원회(FED, 연준)가 한국은행의 역할을 하며, FOMC라는 금통위 역할을 하는 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결정합니다.

금통위는 매년 8번의 회의를 통해, 1달 반마다 기준금리를 결정합니다. 기준금리는 0.75%, 1.25% 등 0.25%P 단위로 조정되죠. 기준금리는 경제에 직접적으로 큰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0.5% → 1.5%처럼 급격하게 조정되는 경우는 드뭅니다.

  • 하지만 코로나19 처럼 강력한 외부의 충격이 발생할 경우 기준금리를 큰 폭으로 조정하기도 합니다. 코로나19 이후 미국 연준은 초단기간에 기준금리를 1.5%포인트 낮추기도 했죠.

✅ 기준금리, 더 깊이 이해하기

기준금리가 오르면 어떤 일이?

기준금리가 오르면, 시중은행의 다른 금리들도 덩달아 오릅니다. 즉, 이자율이 오르는 것인데요. 이자율이 높아지니 사람들은 은행에 돈을 저축해둡니다. 저축한 돈이 많으니 사람들은 돈을 덜 쓰게 되고, 수요가 줄어들며 물가도 덩달아 안정되는 효과가 생기게 됩니다. 어떤 물건이든 사려는 사람이 적으니, 가격이 낮아지겠죠?

기준금리가 오르면 주식이나 부동산 같은 투자처에 몰렸던 돈들은 다시 은행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은행이 이자율을 높게 쳐주는데, 굳이 위험한 주식이나 부동산에 투자할 이유가 없기 때문입니다. 빚을 내서 투자했던 사람들도 갚아야 할 이자가 늘어나니 빚을 빨리 갚게 되고, 대출 규모도 줄어들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