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이란?

2008년, 익명의 개발자는 정부나 은행이 개입하지 않아도 개인이 빠르고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는 화폐를 만드는 시스템을 구현하는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이 논문을 기반으로 우리가 아는 비트코인이 만들어졌고, 블록체인이라는 기술이 대중에게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블록체인은 데이터를 담은 블록(block)이 사슬 형태로 연결된 분산원장을 만드는 기술입니다. 시간 순서로 데이터가 기록된 블록을 쌓고, 이 블록을 여러 사람들이 공유하면서 정보의 신뢰성을 증명할 수 있게 하는 기술이 블록체인인데요. 단어 하나하나를 뜯어보면 조금 더 쉽게 블록체인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먼저 블록(block)을 살펴보겠습니다. 위의 그림에서처럼, 정해진 시간마다 하나의 블록이 만들어집니다. 만들어진 블록에는 이전 블록의 모든 내용이 하나의 암호로 변환(이전해시)되어 저장되고, 정해진 시간 동안 일어난 모든 거래들이 암호화(루트해시)되어 더해집니다. 그럼 한 블록에는 이전 블록의 내용과 이번 블록에서 일어난 모든 거래가 담기겠죠?

이렇게 블록이 계속 만들어지면서 사슬 형태의 원장(거래 내역이 모두 기록되어 있는 기록장)이 만들어집니다. 그런데 이 원장은 누구 한 명이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라, 이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모든 사람이 각자 하나씩 들고 있습니다. 그래서 "분산"원장이라고 부르는 것이죠.

각자가 장부를 하나씩 가지고 있기 때문에, 각 블록마다 일어난 거래는 네트워크 참여자들이 다수결로 이 거래가 진짜인지 검증합니다. 다수결을 넘지 못한 거래는 거짓으로 판명되어 다음 블록이 만들어질 때 반영되지 않고 탈락합니다.

예를 들어 100명이 참여한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A가 B에게 천원을 송금했다"는 내용을 기록한다고 해볼겠습니다. 그러면 51명이 넘는 사람들이 가진 분산원장에 "A가 B에게 천원을 송금했다"는 사실이 기록되어 있어야 합니다. 다수결이 넘었기 때문에 이 거래는 사실로 증명된 것입니다. 그리고 다음 블록에는 이 사실로 증명된 거래들만 담기게 됩니다.

블록체인, 더 깊이 알아보기

블록체인의 특징  : 탈중앙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