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는 최근 주행보조시스템 소프트웨어 FSD 9를 공개했습니다. 'Full Self Driving’이라는 이름과 달리 아직은 완벽한 수준의 기술은 아니지만, 추가 소프트웨어를 구독하면 업그레이드된 자율주행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번 업데이트는 미래 자동차의 진화를 엿볼 수 있는 중요한 지점입니다. 무선 업데이트로 자동차가 계속해서 진화하고, 자동차 소프트웨어를 구독하는 시대가 시작된 것입니다. 오늘은 자동차의 진화와 미래의 기회를 살펴보겠습니다.

무선으로 진화하는 자동차, OTA 시스템

OTA(Over The Air)는 조금 생소할 수 있는 단어인데요, 무선 통신을 통해 자동차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하는 방식을 뜻합니다. 스마트폰 소프트웨어나 자동차 내비게이션 정보를 무선 연결로 업데이트하는 것과 같은 방식이고, 셋톱박스 없이 무선 연결로 스트리밍을 제공하는 OTT(Over The Top)와 비슷한 단어입니다. 한 번 제작하면 기능 개선이나 변경이 어려운 하드웨어와 달리, 소프트웨어는 지속적으로 업데이트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전기차는 전자 장비가 차지하는 비율이 증가하면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적용될 수 있는 범위가 크게 늘었습니다.자율주행을 위한 운행보조기능은 물론 충전이나 주행 성능도 개선될 여지가 있습니다. 특히 UI, 차량 내 디스플레이, 알림음, 각종 전자장치 기능 등의 변경에 따라 차량 이용 경험이 완전히 달라질 수 있습니다. 자동차가 계속해서 진화하는 IT 기기가 되는 셈입니다.


현행법상 지정 장소 외 정비는 불법이지만, 테슬라가 OTA에 대한 임시 사용 승인을 받았으며, 현대차와 BMW도 임시 허가를 신청했습니다. GM, 폭스바겐을 비롯해 미래차 시장을 향해 경쟁하고 있는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도 OTA를 적용하면서 OTA는 피할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 되고 있습니다. 소프트웨어가 컴퓨터와 스마트폰의 시대를 열었던 것처럼, 자동차 소프트웨어 시장의 활성화와 지속적인 업데이트는 자동차를 이용하는 방식과 경험을 완전히 바꿔놓을 것입니다.


차량용 소프트웨어를 구독하는 시대

테슬라는 FSD 9을 유료구독 서비스로 출시하면서 차량 소프트웨어 구독 시대의 시작을 알렸습니다. OTA를 이용하면 소프트웨어 구독을 통해 차량에 필요한 기능을 맞춤형으로 추가할 수 있습니다. 이제 소비자들은 본인이 필요한 소프트웨어를 구독하는 새로운 방식으로 자동차를 이용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차량에서 즐길 수 있는 음악, 영상, 게임 등의 콘텐츠를 구독할 수도 있고, 차량 내 전자 장비의 기능 혹은 디자인을 바꾸는 것도 가능합니다. 스마트폰이 그랬던 것처럼 차량용 앱이 등장하고, 차량용 소프트웨어도 구독하는 시대가 되면서 거대한 자동차 소프트웨어 시장이 열리게 됩니다.


자동차와 소프트웨어는 서로의 발전을 이끌며 상생할 수 있습니다. 아직은 자율주행 기술이 온전치 않고 차량에서 이용할 수 있는 기능도 적지만, 소프트웨어가 발전할수록 차량의 안정성이 높아지고 가치가 높아집니다. 적용되는 자동차가 많아질수록 소프트웨어 시장은 성장하고, 이는 다시 자동차의 발전을 이끌게 됩니다.


자동차에서 5G 통신을 이용해 콘텐츠와 소프트웨어를 즐길 수 있다면 세상은 어떻게 달라질까요? 미래 자동차는 디스플레이를 비롯한 입출력 장치가 많아지고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은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국내 업체들은 뛰어난 제조 능력을 바탕으로 소비자가 원하는 하드웨어 기능을 맞춤형으로 판매해왔는데, 이제 소프트웨어를 통해 추가 기능을 제공하고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시대를 맞게 됐습니다. 이는 산업 영역을 막론하고 차량용 서비스라는 새로운 산업 영역이 열렸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테슬라는 왜? - 테슬라의 노림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