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기차 업체들, 통폐합될 수도 있다?

중국 전기차 업체들, 통폐합될 수도 있다?

🐶  JAY
🐶 JAY

세계로 뻗어나가는 중국 전기차

중국 전기차 업계가 가격 경쟁력을 내세워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전기차가 가장 많이 팔리는 유럽에서 중국 업체들이 값싼 전기차를 연달아 내놓으면서, 폭스바겐과 르노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도 전기차 가격을 크게 낮추고 있는데요. 중국에는 비야디(BYD), 상하이자동차, 니오, 샤오펑 등 전기차 생산업체만 수십 곳이 있는데, 평균 차량 판매가격이 3만달러에 불과합니다. 미국의 평균 판매가가 5만 5천달러, 유럽의 평균 판매가가 5만달러에 달하는 것을 고려하면 가격이 경쟁력이 월등히 높은 것이죠.


중국 전기차 업체들이 가격을 낮출 수 있는 이유로는 탄탄한 내수시장과 공급망을 들 수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기준 중국에서는 110만대의 전기차가 팔리면서 세계에서 가장 많은 판매고를 기록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중국에는 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배터리 제조 업체와 공장이 대거 포진해 있어 부품 공급도 수월한데요. 중국의 배터리 기술력이 이미 세계적인 수준인데다, 최근에는 중국 내 빅테크 기업들이 자율주행 기술을 빠르게 고도화하고 있습니다. 더군다나 전기차 생산업체만 수백 곳이라 가격을 올리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죠.


많아도 너무 많다?

중국 정부는 미국과의 패권 경쟁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과 전기차 기술 확보에 사활을 걸어왔습니다. 특히 차세대 유망산업으로 꼽히던 전기차 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왔는데요. 배터리 업계와 전기차 업계에 막대한 보조금을 지급하면서 전기차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해왔죠. 하지만 그러다 보니 수백개의 전기차 회사들이 우후죽순 생겨났고, 실제 수요에 비해 공급만 커지고 있다는 우려가 확산되기 시작했습니다.


실제로 작년 중국의 신에너지차 생산 능력이 2천669만대였지만 실제 판매량은 136만대에 그쳤다는 중국 언론의 보도도 있었는데요. 테슬라와 비야디 같은 선두 업체를 제외하면 대부분 이익을 내지 못하고 있는데다, 규모가 작은 업체들이 대부분이라 자칫하면 쉽게 도태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여기다 중국의 전통적인 완성차 업체인 상하이자동차와 창청(장성)자동차가 전기차 생산에 나서고, 샤오미와 바이두 같은 빅테크 업체들도 전기차 시장 진출을 선언하면서 경쟁이 더 격화될 것으로 보이죠.


구조조정 예고한 중국 정부

중국 정부도 이런 문제점을 인지하고 전기차 시장의 '구조조정'에 나서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중소 업체들이 난립할 경우 생산자원이 분산되고 리스크가 커질 수 있기에, 몇몇 대형 업체를 중심으로 기업 통폐합에 나설 것으로 보이는데요. 샤오야칭 중국 공업신식화부 부장은 시장에 전기차 업체가 너무 많고 규모가 작다면서 “전기차 분야의 합병과 구조조정을 장려할 것”이라고 밝혔죠. 중국 정부의 통폐합 예고에 중국 전기차 업체들의 주가도 줄줄이 내리막을 걷고 있습니다. 과연, 중국 정부는 전기차 업계 구조조정에 성공하고, 전기차 산업의 경쟁력을 끌어올릴 수 있을까요?

🐶 JAY

전통적인 완성차 업체들의 전기차 출시가 이제 막 활발해지고 있습니다. 과연, 가격 경쟁력을 내세운 중국의 전기차 업체들이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을 이길 수 있을까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