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기차 구조 살펴보기

전기차란 전기를 에너지원으로 사용해 전기모터를 구동하여 운행되는 차량입니다. 길거리를 다니다 보면 보이는 파란색 번호판을 가진 차들이 전기차인데요. 일반 내연기관 자동차와 달리 배출가스를 발생시키지 않기 때문에 친환경 자동차로 불리는 전기차는 일반 자동차들과 다른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내연기관 자동차와 전기차의 가장 큰 구조적인 차이점은 "모터"입니다. 내연기관차는 엔진으로 동력을 얻고, 전기차는 모터로 동력을 얻는데요. 엔진은 경유나 휘발유 같은 연료를 연소시켜 자동차를 굴러가게 하는 장치이고, 모터전기를 에너지원으로 회전하며 자동차를 굴러가게 하는 장치입니다.

  • 모터의 장점 : 엔진에 비해 소음과 진동이 적습니다. 또한 엔진에 비해 회전수가 많습니다.
  • 모터의 단점 : 엔진에 비해 발열이 적어 열에너지를 활용하지 못하며, 그래서 겨울에 춥습니다.

또 다른 두 자동차의 구조적 차이점은 "배터리"입니다. 배터리는 전기차의 연료인 전기를 담아두는 심장과 같은 장치입니다. 배터리는 주행 거리나 충전 속도 등 전기차의 주요 스펙을 결정하는 핵심적인 장치로, 주로 전기차 차체 아래에 평평하게 깔립니다. 배터리는 전기차 원가의 2~30%를 차지합니다.

✅️ 전기차 구조, 더 깊이 이해하기

전기차는 부품 수가 더 적다고?

차 한 대에 약 2~3만개의 부품이 들어가는 내연기관차에 비해, 전기차에는 약 1만개의 부품이 들어갑니다. 특히 엔진에 들어갔던 많은 부품이 전기차에서는 더 이상 필요없어졌기 때문에, 전기차 시대가 오면 기존 정비소나 차량 부품 업계는 위기를 맞게 될 전망입니다. 이에 차량 부품 업체들은 전기차에 들어가는 부품을 주요 생산 품목으로 지정하는 등 체질 개선에 나서고 있습니다.

반면, 내연기관차에 비해 전기차는 더욱 많은 차량용 반도체를 필요로 합니다. 내연기관차에는 보통 약 200개의 반도체가 들어가는데, 전기차에는 최소 400개가 넘는 반도체가 들어갑니다. 특히 전기차에 자율주행이 붙으면 차량용 반도체가 2,000개 가까이 필요하게 되는데요. 전기차 시대가 다가옴에 따라 차량용 반도체 수요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지만, IT 반도체에 비해 차량용 반도체는 원가도 비싸고 만들기도 어려워 공급은 부족한 상황입니다.

자율주행과 전기차가 찰떡인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