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식한입+] 세계 경제를 움직이는 기관, Fed

[상식한입+] 세계 경제를 움직이는 기관, Fed

미국의 중앙은행으로 불리는 FED, 세계 경제를 움직이는 회의 FOMC 그리고 FED를 구성하는 2개의 분파까지 한번에 정리했습니다.

🦊 TEO
🦊 TEO

Fed란?

Fed(Federal Reserve System)는 미국의 중앙은행이라고 불리는 기관으로 연방준비제도 또는 연준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미국은 연방으로 구성되어 있다는 것 다들 아실 텐데요. 이 중 12개 지역에 "연방준비은행" 지점이 있고, 이들 연방준비은행을 총괄하는 가장 상위 기관이 Fed인 것이죠. Fed는 미국 정부와는 독립된 경제 기구로, 그만큼 결정권이 있고 힘이 센 기관입니다.

*쉽게 설명하자면, Fed는 우리나라의 한국은행과 같은 기관입니다.

시장을 들썩이게 하는 회의, FOMC
ⓒ FOMC

Fed의 산하 기구로 FOMC(Federal Open Market Committee, 연방공개시장위원회)라는 위원회가 있습니다. FOMC는 Fed를 구성하고 있는 7명의 이사와 연방준비은행의 총재 5명을 합쳐 총 12명의 위원으로 구성됩니다.

FOMC에서는 매년 1.5개월마다 1번씩, 8번의 회의를 통해 미국의 통화정책을 결정합니다. 매번 1박2일 동안 진행되는 회의 결과는 회의가 끝난 후 Fed 의장이 직접 발표하며, 회의 1달 후 구체적인 회의록이 공개됩니다. FOMC 회의는 미국의 기준금리, 경제 정책의 방향성이 결정되는 회의이다 보니 전 세계의 주목을 받으며, 회의 결과는 증시나 환율 등 여러 경제 지표에 큰 영향을 끼칩니다.

*쉽게 설명하자면, FOMC는 우리나라의 금융통화위원회와 같은 역할을 합니다.

정리하자면 Fed는 미국의 중앙은행 역할을 하는 기관으로 세계 경제에 영향을 미치는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합니다. 그리고 Fed 산하의 FOMC는 기준금리와 같은 미국의 통화정책을 결정하는 회의를 개최하는 위원회입니다.

Fed, 더 깊이 이해하기

Fed를 구성하는 위원들을 그들의 경제관, 경제 성향에 따라 크게 나눌 수 있는데요. Fed에는 크게 "매파""비둘기파"가 존재합니다.

매파 = 긴축정책 지지

매파(Hawkish)는 정치적으로는 강경파를 의미하는 단어인데요. 경제적으로는 긴축정책을 지지하는 입장이 매파입니다. 매파의 가장 큰 목표는 "물가 안정"입니다. 인플레이션을 억제하려면 화폐의 가치를 높여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금리를 인상하고 긴축정책을 통해 시중에 풀린 돈을 다시 거둬들일 필요가 있죠.

대신 매파적인 경제 정책 아래에서는 경제 성장 속도는 둔화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금리가 높아지면 기업 입장에서는 돈을 빌리기 쉽지 않아 무리하게 투자하거나 사업을 확장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 매파의 키워드: 긴축 정책, 물가 안정, 기준금리 인상, 테이퍼링, 양적긴축(QT)

비둘기파 = 양적 완화 지지

비둘기파(Dovish)는 매파와는 완전 반대입니다. 이들은 경제 성장을 경제 정책의 최우선 목표로, 시중에 통화량을 늘리고 금리를 인하하는 정책을 선호합니다. 코로나19 이후 미국 정부가 양적완화 정책을 펼치면서 시중에 유통되는 통화량을 늘린 정책이 대표적인 비둘기파적 경제 정책입니다.

대신 비둘기파적인 경제 정책 아래에서는 물가 상승이 따라올 수 밖에 없습니다. 시중에 돈이 많다는 것은 곧 화폐의 가치가 낮아진다는 뜻이기 때문입니다. 또한 시중에 도는 돈이 많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소비를 늘리면서 수요가 늘어납니다. 따라서 비둘기파의 양적완화 정책은 물가 상승을 동반할 가능성이 큽니다.

  • 비둘기파의 키워드: 양적완화, 경제 성장, 경기 회복, 기준금리 인하, 물가 상승

현 Fed 의장, 제롬 파월은?
제롬 파월 FED 의장

2018년 취임한 현 Fed 의장, 제롬 파월은 비둘기파에 가깝습니다. (일각에서는 제롬 파월을 비둘기파와 매파 사이의 올빼미파라고 평가하기도 합니다) 파월은 코로나19 위기를 맞아 경기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비둘기파적인 양적완화 정책을 펼쳐왔습니다. 덕분에 경제는 다시 빠르게 회복할 수 있었고 주식 시장도 호황을 누렸죠.

경기 회복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점을 인정받아 제롬 파월 의장은 2022년부터 4년간 연임에 성공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제롬 파월 의장의 연임을 결정했고, 미국 상원 역시 12일 파월 의장의 연임을 결정하기 위한 청문회를 진행했습니다. 청문회를 통과한다면, 제롬 파월 의장은 2025년까지 Fed를 이끌 예정입니다.

(Fed 의장은 대통령이 임명하고, 미국 상원의 청문회를 통과하면 최종적으로 결정됩니다)

[DEEP BYTE] 파월 연준 의장 연임, 영향은?
유임된 파월 연준의장과 새롭게 부의장으로 부임하게 된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 과연, 둘은 이견을 좁히고 인플레이션 극복에 성공할 수 있을까요?

최근 이슈 : 비둘기파에서 매파로 바뀌는 Fed?

앞서 말씀드렸듯 코로나19 이후 2020년~2021년까지 Fed는 비둘기파적인 정책을 유지했습니다. 미국은 코로나19 이후 수천조원에 달하는 돈을 시중에 풀며 완화적인 통화 정책을 펼쳤습니다. 그 결과 경기는 빠르게 회복할 수 있었지만, 물가 상승의 속도 역시 걷잡을 수 없이 빨라졌죠.

2021년까지 비둘기파적인 면모를 보여주었던 제롬 파월 의장과 Fed도 더는 지금의 물가 상승을 두고 볼 수는 없게 되었습니다. 결국 2022년 1월 공개된 FOMC 의사록에서 Fed가 앞으로 예상보다 강력하게 긴축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는 내용이 확인되었습니다.

연준이 뽑을 칼, 흔들리는 시장
미국 연준이 2022년에 공격적인 긴축 정책을 펼칠 전망입니다. 미국이 추진할 긴축 정책과 그 배경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여기서 우리는 비둘기파와 매파가 항상 고정적인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당시의 경제 상황에 따라 Fed의 경제 정책은 비둘기파와 매파를 넘나들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셔야 합니다. 절대적인 비둘기파와 매파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Fed, 핵심만 콕콕

  • Fed는 미국의 연방준비은행들을 총괄하는 미국의 중앙은행 역할을 하는 경제 기관입니다.
  • Fed 산하에 있는 FOMC에서는 연 8회 미국의 기준금리와 각종 통화 정책을 결정하는 회의를 개최합니다.
  • Fed를 구성하는 이사 및 위원들은 긴축 재정정책을 지지하는 매파와,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지지하는 비둘기파로 나눌 수 있습니다.
  • 그러나 매파와 비둘기파는 고정된 것이 아니며, 경제 상황에 따라 정책의 방향성이 결정됩니다.

참고할만한 링크

👉  Fed(연방준비제도)는 어떻게 구성되어 있을까?

👉  파월의 연임, 매파도 비둘기파도 결정된 건 없었다

👉  매파와 비둘기파 그리고 Fed

오늘의 <상식 한 입+>는 어떠셨나요?
좋았던 점, 부족했던 점, 개선되었으면 하는 점 등을 자유롭게 말씀해주세요!


대화에 참여하세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