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명실상부 국내 1위 기업, 삼성전자를 지탱하는 가장 힘있는 사업 분야는 누가 뭐래도 반도체 파운드리 분야입니다. 파운드리에 대해 자세히 알아볼까요?

✅ 파운드리란?

파운드리(Foundry)란 반도체 설계 기업으로부터 주문을 받아 반도체를 위탁 생산하는 회사를 부르는 단어입니다. 반도체를 실제로 만들어내는 생산 공장이라고 이해하시면 되겠습니다. 유명한 파운드리 회사를 나열하자면 대만의 TSMC(파운드리 시장 점유율 56%), 우리나라의 삼성전자(점유율 19%), 미국의 인텔(신규 진출) 정도가 있습니다.

그런데, 왜 반도체 '생산'만을 전문적으로 하는 파운드리 회사가 존재하는 걸까요? 반도체 생산은 굉장히 높은 기술력을 요구하면서, 동시에 막대한 비용이 들어가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반도체 생산에 필요한 첨단 장비는 한 대에 2,000억원 정도로 굉장히 비쌉니다. 또한 반도체 공정 자체도 매우 복잡하죠. 그래서 제대로 된 반도체 생산 공장을 하나 지으려면 최소 10조원 이상의 자금이 필요합니다. 일반 회사가 '그냥 해보자'라는 생각으로 반도체 생산에 도전하기엔 너무 부담스러운 금액이죠.

반도체 생산을 전문으로 하는 파운드리가 있다면, 반도체와 관련된 다른 종류의 회사들도 있습니다. 반도체 설계를 전문으로 하는 회사를 '생산 공장이 없는 기업'이라는 뜻의 팹리스(Fabless)로 부릅니다. 또한 반도체 설계와 생산을 동시에 하는 만능 회사는 IDM(Integrated Device Manufacturers)이라고 부르죠. 삼성전자는 내부에 반도체 설계를 전문으로 하는 사업부가 있기 때문에 엄밀히는 IDM으로 분류하기도 합니다. 이외에도 반도체 소재·장비를 만드는 회사도 있고, 완성된 반도체를 전자기기에 맞는 형태로 패키징하는 회사도 있습니다.

✅ 파운드리, 더 깊이 이해하기

최근 삼성전자와 TSMC가 2022년까지 3나노 반도체를 생산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일반적으로 반도체 회로가 가늘어질수록 성능은 좋아지는데요. 이런 나노 단위의 반도체는 생산에 고도의 기술력이 필요합니다. 현재로서는 TSMC와 삼성전자 두 회사만 10나노 이하의 최첨단 반도체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죠. 두 회사는 더 작은 반도체를 만들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인텔은 과거 반도체를 더욱 작고 가늘게 만드는 '나노' 경쟁에서 뒤처지며 파운드리 사업에서 철수했다가, 최근 다시 파운드리 사업에 뛰어들었습니다.)


파운드리 회사의 경쟁력을 나타내는 또 하나의 지표로 수율(收率)이 있습니다. 수율은 전체 생산 중 양품의 비율을 말하는데, 100을 생산해서 불량품이 10이 나왔으면 수율은 90%가 되죠.  반도체 공정은 흔히 7단계를 거치는데, 중간에 불량품이 생겼다고 해서 공정을 멈출 수 없습니다. 따라서 2단계에서 불량이 나와도, 불량품을 7단계까지 쭉 돌려야 하기 때문에, 불량이 생기면 불필요한 비용이 들어가게 됩니다. 따라서 파운드리 회사는 비용을 줄이기 위해 수율을 높이는데 많은 노력을 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