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 준비하는 임파서블 푸드

IPO 준비하는 임파서블 푸드

🐶  JAY
🐶 JAY

대체육과 임파서블 푸드

최근 미래에셋그룹이 미국의 식물성 대체육 업체인 임파서블 푸드(Impossible Food)에 3,000억원을 추가 투자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투자로 미래에셋은 임파서블 푸드의 지분 10%를 확보한 주주가 될 예정입니다. 임파서블 푸드는 내년 나스닥 시장 상장을 목표로 투자 유치를 진행해왔는데요. 업계에서는 이번 H라운드 투자가 IPO 전 마지막 투자 유치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임파서블 푸드는 2011년 스탠포드 교수 출신의 패트릭 오 브라운이 설립한 식물성 대체육 벤처 기업으로, 미국에서는 비욘드미트(Beyond Meat)와 함께 가장 유망한 대체육 기업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식물성 대체육은 쉽게 말해 '업그레이드된 콩고기'인데요. 기존의 콩고기와 달리 물리적 가공과 첨가물의 배합으로 실제 고기와 유사한 식감과 맛을 재현했습니다. 먼저 콩 등에서 추출한 식물성 단백질을 압출 성형해 고기와 비슷한 단백질의 형태로 변형한 뒤(식감 재현) 여기에 다양한 식품 첨가물을 더해 고기의 맛을 내는 것입니다. 물론 들어가는 식품 첨가물 역시 모두 식물성 원료에서 추출한 것이죠.


임파서블 푸드, 뭐가 다를까?

미국 대체육 시장에서 비욘드미트가 21.9%, 임파서블 푸드가 9%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 기업 모두 대체육 버거 패티를 주력 상품으로 생산하고 있지만, 맛과 구성성분에 차이가 있다고 하죠. 임파서블 푸드는 해외에서 버거킹과 손을 잡고 '임파서블 와퍼'를 출시하기도 했는데요. 개인마다 의견 차이는 있겠지만 임파서블 푸드의 버거 패티가 식감과 맛 면에서 비욘드 미트의 패티보다 실제 고기에 더 가깝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이는 임파서블 푸드만의 독특한 대체육 제조 기술 때문입니다. 임파서블 푸드는 실제 고기의 육즙과 색깔을 재현하기 위해 헴(Heme) 성분을 사용합니다. 헴은 콩과식물의 뿌리혹박테리아가 만들어내는 레그헤모글로빈에 들어있는 유기 철분으로, 고기의 핏속에 들어있는 성분과 유사해 고기의 풍미와 맛, 색깔을 모방하는 데 적합하다고 하는데요. 임파서블 푸드는 식물에서 헴을 직접 추출하지 않고, 맥주 효모에 대두의 유전자를 추가해 레그헤모글로빈을 만들어낸 뒤 여기서 헴을 추출한다고 하죠.


이렇게 임파서블 푸드는 헴을 이용해 소고기의 색깔과 맛을 재현하는 데 성공했지만, 레그헤모글로빈을 만드는 과정에서 유전자 조작 기술이 사용되는 만큼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유전자 조작 식품에 대한 규제가 엄격한 유럽으로의 수출도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도 많았는데요. 현재 유럽식품안전청은 임파서블 푸드가 2019년 제출한 승인 신청서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임파서블 푸드는 최근 작두콩으로 치킨 너겟을 개발해 음식점에 공급하고 있다고 밝혔는데, 너겟의 경우 헴 성분이 들어가지 않아 이런 논란에서 비교적 자유롭다고 하죠.


상장 노리는 임파서블 푸드, 걱정 반 기대 반

임파서블 푸드는 2019년 5월 미국 뉴욕증시 상장에 성공한 비욘드미트의 뒤를 이어 나스닥 시장 상장을 준비 중에 있습니다. 비욘드미트는 현재 약 80조원의 시가총액을 기록하고 있는데, 임파서블 푸드의 상장 시 기업가치는 약 110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죠. 비욘드미트는 상장을 준비하며 제품 가격을 인하하고 공급 업체를 늘리는 등 매출 증대에 나서왔는데요. 대체육 시장이 유망한 만큼 긍정적인 시각도 많지만, 회의적인 시각도 존재합니다.


임파서블 푸드의 기업가치를 회의적으로 보는 이들은 대체육 시장의 전망이 밝다 하더라도 지난해 7월부터 식물성 대체육의 소매 판매 증가율이 계속해서 감소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는데요. 뿐만 아니라 2019년 9월 이후 임파서블 푸드의 기업가치가 5배 넘게 폭등한 것은 최근의 상장 열풍이 만들어낸 거품이라고도 비판하기도 합니다. 많은 돈이 몰린 만큼 상장에 대한 기대도 커진 임파서블 푸드, 과연 증시 상장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안정적인 주가 상승을 이뤄낼 수 있을까요?

[사진 출처: campaign]

🐶 JAY

현재 미국에서는 백신 접종이 확대되며 외식 수요가 늘고, 식물성 대체육의 매출도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는 낙관적인 예측과 식물성 대체육 시장의 성장 속도가 예상만큼 빠르지 않을 것이라는 회의적인 예측이 공존하고 있는 듯합니다.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