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을 준비하는 마켓컬리

'샛별배송'으로 유명한 국내 신선식품 새벽배송 업체 마켓컬리가 지난 7월 2,254억원 규모의 시리즈 F 투자를 마무리하고, 상장을 위한 몸집 불리기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한때 마켓컬리도 쿠팡과 마찬가지로 미국 증시에 도전한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었는데요. 하지만 마켓컬리의 기업가치(약 2.5조원)가 쿠팡에 비해 크게 낮은 데다, 한국거래소가 유니콘 기업*들을 붙잡기 위해 상장 요건을 대폭 완화한다고 밝히면서 마켓컬리는 국내 증시 상장에 도전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비상장 기업


마켓컬리의 상장 준비 전략은?

마켓컬리는 상장을 앞두고 지속적인 성장 가능성을 증명하기 위해 사업 규모 확장에 나서고 있습니다. 이런 마켓컬리의 전략은 크게 '물류 안정화'와 '제품군 확대'로 요약해볼 수 있습니다.


① 물류 안정화

마켓컬리는 기존에 수도권에서만 가능했던 새벽배송을 전국으로 확대하면서 물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얼마 전 마켓컬리는 수백명의 '샛별크루(새벽배송 배달인력)'를 직접고용 형태로 채용한다고 밝혔는데요. 수도권을 중심으로 급성장한 마켓컬리가 전국구로 서비스를 확대해가는 과정에서 물류 서비스를 안정화한다는 계획입니다.


② 비식품 카테고리 확대와 오픈마켓 시작

식품과 공산품을 모두 취급하던 쿠팡과 달리, 신선식품에 주력하던 마켓컬리는 이제 비식품 카테고리를 확대하면서 사업 규모 확대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좋은 제품을 선별해 제공한다'는 컨셉은 유지하면서도, 스마트폰, 여행상품, 화장품, 가전제품 등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선보이고 있죠. 뿐만 아니라 상품 가짓수를 빠르게 늘리기 위해 내년 상반기에는 외부 판매자의 제품 판매를 중개하는 '오픈마켓 서비스'도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숨 가쁜 경쟁, 쉽지 않은 IP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