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와 카카오는 왜 급락했을까?

네이버와 카카오는 왜 급락했을까?

🐶  JAY
🐶 JAY

갑자기 급락한 네이버와 카카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빅테크 양대 산맥 네이버와 카카오의 주가가 8일과 9일 양일간 폭락했습니다. 이틀간 네이버의 주가는 10.2%, 카카오의 주가는 16.6% 가까이 하락하며, 양사 도합 약 19조원의 시가총액이 증발해버렸는데요. 주가가 이렇게 급락한 것은 7일 금융당국이 이들 기업에 대한 규제를 시사하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민주당)이 빅테크 기업의 불공정에 대한 규제 방안을 공론화하면서부터입니다.


① 금융당국의 규제 움직임

금융당국은 7일 카카오페이와 네이버파이낸셜에 대한 규제 의사를 밝혔습니다. 카카오페이와 네이버파이낸셜은 그동안 펀드와 연금 등 타 금융사의 투자 상품을 비교, 추천하는 서비스를 제공해왔는데요. 원래 금융 플랫폼이 맞춤형 투자 상품을 추천하려면 금융소비자법(금소법)에 따라 금융위원회에 등록해야 하지만, 이들은 단지 금융상품을 '광고'하는 것이라며 규제를 피해왔습니다. 금융당국이 이런 행위에 대한 본격적인 규제에 돌입한다고 밝히면서 당장 25일부터 비교, 추천 서비스가 불가능해지게 됐죠.


② 여당의 불공정 행위 규제 움직임

7일 여당인 민주당도 플랫폼 기업들의 불공정 행위에 대한 규제 방안을 공론화했습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혁신과 성장의 상징이었던 카카오가 소상공인에게 높은 수수료를, 국민에게는 비싼 이용료를 청구하며 이익만 극대화하는 '탐욕과 구태'의 상징으로 전락했다"라며 이번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를 공론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논란이 됐던 카카오택시의 독점 횡포 논란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이죠.


왜 이렇게 많이 떨어졌지?

하지만 단지 규제 때문이라고 하기엔 주가의 낙폭이 지나치게 커 보이는데요. 실제로 네이버파이낸셜은 수익 대부분이 간편결제에서 나오고, 카카오페이 역시 주요 금융상품에 대한 인허가를 획득한 만큼 규제의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이 많습니다. 그럼에도 매도세를 키운 것은 빅테크에 대한 전방위적 규제 우려외국계 기관들의 투매, 그리고 각종 변동성 요인 때문으로 보입니다.


① 정부-여당의 전방위적 규제 우려

금융당국은 7일 규제 의사를 밝힌 데 이어 9일 네이버파이낸셜, 토스, 뱅크샐러드 등 13개 빅테크 및 핀테크 기업을 불러 모아 "위법 소지를 시정하지 않으면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특히 금융위는 '동일기능 동일규제' 원칙을 천명하며 철저한 법 적용을 예고했는데요. 그동안 빅테크 기업들은 실제 금융기관과 같은 기능을 하면서도 규제의 적용을 면제받아왔는데, 이제 이것을 제한하겠다는 것이죠. 뿐만 아니라 여당인 민주당도 빅테크 기업의 문어발식 사업 확장에 대한 규제 의지를 분명히 하면서 전방위적 규제가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예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② 중국에 데인 외국인 투자자들

이번 폭락 국면에서는 국내외 기관투자자들이 특히 많은 물량을 던졌습니다. 외국인은 어제만 카카오 주식과 네이버 주식을 각각 1,716억원과 588억원 씩 대량으로 매도했는데요. 일각에서는 중국 당국의 전방위적 규제로 증시 대폭락을 경험한 외국인 기관 투자자들이 우리 당국의 규제 이슈에 민감하게 반응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그동안 네이버와 카카오의 주가가 큰 조정을 받지 않고 최고가 수준에 이른 만큼 차익실현 욕구도 컸을 것으로 보입니다.


③ 미국 증시 부진과 선물, 옵션 만기일의 도래

최근 코로나19의 지속적 확산과 미국 통화정책의 불확실성으로 미국 증시 역시 좋지 못한 흐름을 보이고 있는 것도 어느 정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이는데요. 특히 어제는 '네 마녀의 날'로 불리는 선물·옵션의 동시 만기일로, 증시 전반의 변동성이 커지면서 코스피가 1.53% 가까이 하락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증시 전반의 변동성 요인이 규제 이슈와 결합하며 네이버와 카카오 주가의 추가 폭락을 이끈 것이죠.

[사진 출처: giphy]

🐶 JAY

시가총액 상위권을 다투던 네이버와 카카오의 주가가 폭락하면서 많은 개인 투자자들이 적지 않은 손해를 봤을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그런 와중에도 개인 투자자들은 외국인들이 매도한 네이버, 카카오 주식을 1조원 넘게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