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콘텐츠는 BYTE의 프리미엄 구독 서비스, BYTE+의 3월 30일자 콘텐츠입니다. BYTE+를 구독하시면 비즈니스와 경제 이슈에 대한 깊은 분석과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BYTE+ 멤버십 가입하기

코로나19 이후 OTT를 보는 시청자가 급격하게 늘어나며, 엄청난 부담을 떠안게 된 업계가 있습니다. 바로 통신사인데요. OTT를 보는 시청자가 늘며 트래픽이 급증했고, 시청자들이 좋은 품질의 영상을 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통신사들은 막대한 돈을 들여 인터넷 망을 증설해야 했습니다.

참다 못한 SK브로드밴드는 대표적인 OTT 서비스인 넷플릭스에게 망사용료를 낼 것을 제안했고, 넷플릭스가 협상을 거부하며 소송전이 시작되었습니다. 2019년부터 시작된 두 회사의 악연은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죠. 두 회사의 소송 결과는 다른 해외 통신사와 여러 OTT 서비스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여 통신사와 OTT 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데요. 오늘 <상식 한 입+>에서는 망사용료 논란의 발단부터, 전개까지 반드시 알아야 할 모든 것을 꼼꼼하게 정리했습니다.

월: [DEEP BYTE] 위기가 끝나자 위기가 찾아온 OTT 업계?
화: [마켓 인사이드] 글로벌 OTT 시장의 구조는?
수: [상식 한 입+] 넷플릭스 vs. SK브로드밴드, 망사용료 논란 총정리
목: [기업 한 입] 코로나19의 최대 수혜자 넷플릭스, 앞으로는?


망사용료 용어 사전

망사용료에 대해 이해하기 위해서는, 알아두고 넘어가면 좋을 용어들이 몇 가지 존재합니다. 아래 용어들만 기억하시면, 앞으로 망사용료에 관한 뉴스를 수월하게 보실 수 있습니다.

  • ISP(Internet Service Provider) : 인터넷 망을 제공하는 사업자입니다. SK브로드밴드LG유플러스 등이 해당합니다.
  • CP(Contents Provider) : 콘텐츠를 제공하는 사업자입니다. 넷플릭스나 페이스북, 구글, 네이버 등 인터넷 상에서 우리가 소비하는 콘텐츠를 만드는 대부분의 기업이 해당합니다.
  • 트래픽 : 인터넷 망을 통해 오고가는 데이터를 의미합니다. 트래픽이 많다는 의미는, 주고받는 데이터의 양이 많다는 것을 뜻합니다.
  • CDN(Content Delivery Network) : 전 세계의 여러 유저에게 콘텐츠를 효율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콘텐츠 전용 네트워크입니다. 세계 각지에 서버를 두고, 각 서버에 콘텐츠를 둬 세계 어디에서든 가장 가까운 서버에서 콘텐츠를 받아올 수 있도록 해 콘텐츠 전송 비용을 줄였습니다.
  • OCA(Open Connect Alliance) : 넷플릭스가 자체적으로 만든 CDN입니다. 넷플릭스는 멀리서 콘텐츠를 보내더라도 추가적인 비용이 들지 않도록 OCA를 설계해 트래픽 발생을 95% 정도 낮췄다고 하죠. 현재 우리나라에서 가장 가까운 OCA 서버는 일본 도쿄와 홍콩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