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에 투자하는 투자자에게 NFT는 새로운 투자처로 큰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NFT가 소유권을 증명해주는 것이란 건 들어봤는데, 도대체 NFT가 정확히 뭐야?' 하는 의문을 가진 분들이 아직 많은 것 같습니다. 아직 NFT의 개념이 모호하게 느껴지는 분들은 오늘 상식 한 입+를 꼭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 NFT란?

NFT(Non-Fungible Token, 대체불가능 토큰)는 고유성을 가진 가상 자산으로, 특정 대상에 대해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부여된 고유한 인증서라고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NFT에는 특정 대상의 소유자가 누구인지, 그동안 이 NFT가 어디서 얼마에 거래되었는지, 정품이 맞는지 등의 정보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NFT는 우리가 사고팔 수 있는 가상 자산이자, 특정 대상에 대한 인증서 기능을 하는 자산입니다.

NFT는 '대체불가능 토큰'(Non-Fungible Token) 코인의 약자인데요. 그렇다면 대체가능한 토큰도 있겠죠? 대체가능한 토큰은 우리가 아는 비트코인을 생각하시면 됩니다. 제가 가진 1 BTC와 여러분이 가진 1 BTC는 분명 다르지만, 둘의 가치는 7천만원 정도로 동일합니다. 그러니 저와 여러분이 갖고 있는 비트코인을 교환해도 문제가 없죠. 비트코인은 대체가능한(Fungible) 속성을 가지고 있는 것입니다.

  • BTC : 비트코인의 기본 단위입니다.

그러나 NFT는 발행되면 고유한 가치를 가집니다. 제가 A라는 대상에 대해 발행한 NFT의 가치(가격)는 여러분이 B라는 대상에 대해 발행한 NFT와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이렇듯 각 NFT는 고유한 가치를 지니기 때문에 다른 NFT와 동등하게 교환될 수 없습니다. 게다가 각 NFT마다 소유자와 거래 내역 등이 다르기 때문에 안에 적혀있는 내용은 모두 다르겠죠? 결국 '대체불가능'이란 말은 NFT끼리 서로 교환이 불가능함을 뜻하는 것입니다.

사례를 들어 한 번 더 설명해보겠습니다. 김홍도의 <씨름>이라는 작품에 대해 발행된 NFT를 제가 샀다고 가정해볼게요. 그럼 이 NFT에는 "소유자=TEO, 11/3일에 거래함, <씨름> 작품의 정품임을 인증함" 같은 내용들이 기록됩니다. 이제 미술품이 미술관에 전시되어 있더라도, 저는 NFT에 의해 소유권은 제가 가지고 있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저는 제가 가진 NFT를 누군가에게 나중에 팔 수도 있죠.

✅ NFT, 더 깊이 이해하기

NFT를 만드는 방법
창작자가 NFT를 만드는 이유
투자자가 NFT에 투자하는 이유

NFT는 미술품, 음악, 게임 아이템, 인스타그램 게시글, 그림판에 대충 그린 그림 등 다양한 자산에 대해 발행될 수 있습니다. 대상을 소유한 사람은 NFT 거래 플랫폼에 내가 가진 다양한 자산을 등록해 NFT를 만들 수 있습니다. NFT 플랫폼에서는 자산의 고유한 데이터에 거래 시간, 정품 확인 등을 더해 하나의 문자열을 만들고, 이 문자열을 이더리움 기반의 블록체인에 올려 토큰을 발행합니다. 그리고 우리는 이 토큰(NFT)을 거래하게 되는 것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