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OTT란?

OTT는 Over-the-Top의 약자로, 동영상 콘텐츠를 제공하는 온라인 서비스입니다. Over-the-Top에서 Top은 셋톱박스를 의미하는데, OTT는 말 그대로 셋톱박스 없이(over) 인터넷망으로 서비스되는 동영상 서비스를 통칭하는 말입니다. OTT는 고속 통신망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2010년쯤 두각을 드러내기 시작했죠.

2020년, 코로나19의 유행으로 집에 있는 사람이 늘고, 콘텐츠 수요가 증가하며 OTT의 전성기가 시작되었습니다. 2016년 25조원 규모였던 글로벌 OTT 시장은 2021년 약 144조원 규모로 엄청나게 성장했는데요. 특히나 OTT는 원하는 콘텐츠를 원하는 시간대에 볼 수 있다는 장점 덕분에 젊은 층을 중심으로 없어서는 안 될 서비스로 자리 잡았습니다.

OTT 서비스들은 그 형태들이 서로 비슷한데요. 대부분 OTT는 구독 형태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거기에 한 요금제를 여러 명이 공유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도 재미있는 특징입니다. 반면 OTT마다 각자의 특징을 가지고 있기도 한데요. 국내 OTT 서비스들은 TV 프로그램을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는 기능이 있다는 점이 특이합니다. 또한 유튜브 프리미엄은 백그라운드 재생, 광고 제거 같은 기능을 유료화했다는 것이 차별점이죠.

✅ OTT, 더 깊이 이해하기

OTT들은 왜 오리지널 콘텐츠에 목숨을 거나요?
ⓒ 넷플릭스

넷플릭스는 <킹덤>, <오징어 게임> 같은 오리지널 콘텐츠로 국내에서 많은 가입자를 유치할 수 있었습니다. 오리지널 콘텐츠는 타 플랫폼에서 시청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인기 있는 오리지널 콘텐츠를 보려면 해당 OTT를 구독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인기 있는 오리지널 콘텐츠 하나로 수천, 수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할 수 있다면 당연히 오리지널 콘텐츠에 힘을 줄 수밖에 없겠죠?

그래서 OTT 업체들은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하기 위해 매년 5천억원 수준의 천문학적인 금액을 투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투자한 금액에 비해 가입자 증가가 더디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또한 투자액이 날이 갈수록 늘어나면서 가입자 한 명을 유치하기 위한 비용이 점점 비싸지고 있는데요.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을 두고 OTT 업계가 지나친 출혈 경쟁을 하고 있다는 의견도 존재합니다.

OTT와 음악 저작권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