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시장, 누가 주도할까?

반려동물 시장, 누가 주도할까?

🐶  JAY
🐶 JAY

성장하는 펫코노미 생태계

MZ세대를 중심으로 반려동물 관련 소비를 의미하는 '펫코노미(Pet+Economy)' 시장이 산업의 중요한 축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지난해 기준 국내  반려동물 시장 규모는 3조 4000억 원 규모로, 오는 2027년 6조 원에 도달할 것으로 기대되는데요.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집에 머무는 시간이 증가하며 반려동물에 투자하는 시간은 더욱 많아졌죠.


반려동물을 가족의 일원으로 여기는 '펫팸족',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반려동물과 여가를 보내는 '펫콕족', 반려동물과 휴양을 보내는 '펫캉스' 등 펫코노미의 성장세를 보여주는 신조어들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반려동물 시장은 급격히 성장하고 있지만 아직 시장 주도권을 잡고 있는 업체는 없는 상태입니다.

선두주자, GS리테일

GS리테일이 반려동물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며, 지난 4월 론칭한 반려동물 전문 플랫폼 '어바웃펫'에 지속적으로 투자를 늘리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반려동물 사업에 막강한 선두주자가 없는 만큼 GS리테일은 공격적인 투자로 펫 시장에서의 우위를 점하려 하는데요.


16일 GS리테일은 SBS와 함께 어바웃펫에 총 215억 원을 투자한다고 밝히며 반려동물 시장에서 확고한 1위 사업자로 거듭나겠다는 목표를 밝혔습니다. GS리테일은 TV동물농장을 비롯한 SBS가 지닌 반려동물 콘텐츠 역량이 어바웃펫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죠.


스타트업의 경쟁은 계속된다!

반려동물 관련 사업으로 창업하는 스타트업이 늘어남에 따라 대형 유통기업들도 반려동물 시장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반려동물 사업 모델로 유니콘(기업가치 1조 원 이상)에 등극하는 스타트업도 나올 수 있다는 기대감까지 커지고 있는데요. 펫코노미 성장세는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 중국을 중심으로 더욱 확장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반려동물 스타트업인 핏펫, 펫닥은 반려동물을 위한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며 반려동물 데이터에 기반한 헬스케어까지 제공하고 있습니다. 펫트너는 펫시터를 중개해 반려동물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며, 도그메이트는 믿고 맡길 수 있는 펫시터를 강점으로 이용자 만족도를 높이고 있죠. 이외에도 반려동물 등록증 발급을 간편화한 페오펫, 반려동물 전용택시 펫미업 등 다양한 스타트업들이 펫시장을 공략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Unsplash]

🐶 JAY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반려동물 상품 유통, 미용 등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샵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고 하는데요. 반려동물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사업 영역도 더욱 확장될 것으로 예측됩니다. 펫코노미 시장을 누가 선점하게 될지 기대됩니다.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