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이란?

자율주행이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직접 주변을 살피고 상황에 맞게 차량을 제어하고 운행하는 기술입니다. 운전이라는 굉장히 복잡하고 다양한 변수가 존재하는 행위를 인공지능 시스템이 보조해주는 것이죠. 자율주행은 기술의 발전 정도에 따라 6개의 단계로 나뉩니다. (자율주행 기술 6단계는 미국 자동차기술학회의 구분을 사용합니다.)

  • Level 0 : 운전자가 차량의 모든 것을 제어하는 단계입니다. 시스템은 전·후방 충돌 방지 경고음 정도의 단순한 기능만 수행합니다.
  • Level 1 : 시스템이 차량의 방향 제어, 가속·감속을 보조하는 단계입니다. 우리가 흔히 아는 스마트 크루즈 기능이 Level 1 자율주행입니다.
  • Level 2 : Level 1에 고속도로 주행 보조 기능스마트 주차 보조 기능이 추가된 단계입니다. 현재 대부분의 자율주행차들이 Level 2에 머물러 있으며, Level 2 자율주행차는 사고가 나더라도 운전자에게 책임이 부과됩니다.
  • Level 3 : 본격적으로 시스템이 차량의 운행을 제어하지만, 운전자가 요청 시 운전자가 직접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 단계입니다. 운전자와 시스템이 상황에 따라 차량 제어를 하므로 사고 시 법적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 많은 논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 Level 4 : 시스템이 주행에 대한 핵심 사항을 모두 제어할 수 있는 단계입니다. 악천후 같은 특정 상황을 제외하면 운전자가 필요 없을 만큼 자율주행 기술이 고도화된 단계입니다.
  • Level 5 : 완전 자율주행이 구현된 단계입니다. 모든 환경에서 시스템이 전적으로 운행을 담당합니다.

자율주행, 더 깊이 이해하기

자율주행에 필요한 기술 4가지

① 측위

측위란 현재 차량이 도로상 어디에 위치하고 있는지 정확히 파악하는 기술입니다. GPS와 함께 주변 환경에 대한 여러 데이터를 종합해 '차량이 현재 몇 차선에 있는지'와 같은 세밀한 위치 파악이 이루어집니다.

인지

카메라, 레이더, 라이다(LiDAR) 등의 장비를 이용해 차량의 주변 환경을 읽어내는 기술입니다. 레이더는 전파를 이용해 주변에 물체가 있는지 판별합니다. 카메라는 해당 물체가 무엇인지 판별하고, 라이다는 레이저를 이용해 정밀하게 물체와의 거리를 파악합니다.

ⓒ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