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다각화에 성공한 SKT

사업다각화에 성공한 SKT

바이트

SKT는 어떤 기업?

SK텔레콤은 현재 기존의 유무선 통신 사업과 함께 미디어, 보안, 커머스. IoT, 모빌리티 등의 신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1996년 CDMA 세계 최초 상용화를 시작으로, 2013년 세계 최초 LTE-A 상용화, 2019년 세계 최초 5G 상용화 등 SK텔레콤은 이동통신 산업을 이끌어가며 다양한 사업분야로 진출하고 있죠. 특히 SKT는 5G 상용화 이후 약 7개월 만에 가입자 200만명을 돌파하기도 했는데요. 올 2분기에는 5G 이동통신 가입자가 증가함에 따라 SK텔레콤의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4.7% 증가한 4조 8,183억을 기록했습니다.


신사업 New ICT의 등장

SK텔레콤은 통신 산업에 그치지 않고 비통신 부문인 New ICT(미디어, 보안, 커머스) 분야에도 적극 진출했습니다. 최근에는 통신 부문과 비통신 부문을 독립적인 법인으로 분할한다는 계획까지 발표하기도 했죠. SK텔레콤은 그만큼 비통신 분야에 많은 신경을 쓰고 있는데요. SK텔레콤의 2021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따르면 미디어, S&C(Safety&Care), 커머스, 모빌리티로 이뤄진 New ICT 포트폴리오 고도화가 1순위 과제로 꼽혔습니다.


SK텔레콤은 미디어 시장의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한국형 통합 OTT 서비스인 '웨이브'와 AI 기반 음원 서비스 '플로(FLO)'를 출시했는데요. 빅데이터, 5G, AI, AR/VR 등 최첨단 기술과 미디어 기술을 융합했다고 하죠. S&C 분야에서는 세계 1위 양자암호통신 기업 IDQ를 인수한 이후 융합보안 전문기업으로 도약하고 있습니다. 11번가를 기반으로 한 커머스 사업과 티맵모빌리티 기반의 모빌리티 사업 또한 성장하고 있습니다.


New ICT 매출은 1년 전보다 10.1% 증가한 1조 5779억 원으로, 전체 매출 3분의 1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는데요. New ICT 대표 사업인 미디어 부문 매출은 9971억원을 기록했고, SK브로드밴드의 유료방송 가입자는 880만명을 넘어섰습니다. 신사업 확장으로 미래 ICT 생태계를 선도하고자 하는 SK텔레콤의 행보는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신설회사 'SK스퀘어'의 출범

SK텔레콤은 인적 분할로 새롭게 출범하는 신설 투자회사 사명을 'SK스퀘어'로 결정했습니다. SK스퀘어는 ICT 분야 투자 영역에 집중하며 2025년까지 순자산가치 3배 상승을 목표로 두고 있는데요. SKT는 반도체, ICT 산업 포트폴리오 영역에서의 적극적인 투자와 기술 역량 확보를 우선시할 계획이라 밝혔습니다. 우선은 SK하이닉스와의 시너지를 제고하기 위해 정부와 민간이 함께 추진 중인 'K반도체 벨트' 조성을 지원할 예정이죠.


SKT의 미래는?

SKT는 다양한 ICT 영역에서 국내외 투자를 통해 사업 경쟁력을 높이며 ICT 복합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넓히고 있습니다. 5G 시대의 핵심 사업인 '메타버스'까지 영토를 확장하고 있는데요. 메타버스 대중화를 위해 '이프랜드(ifland)' 서비스를 오픈 플랫폼으로 업그레이드했죠. SK텔레콤은 콘솔 게임 시장까지 진출하며 이른바 '탈통신' 행보 더욱 가속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사진 출처: SKT]

🦊 TEO

농협은행과 빗썸, 코인원 거래소는 9월 가상화폐 거래소 사업자 신고를 앞두고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들이 까다로운 요건들을 충족시켜 사업자 신고를 마칠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하겠습니다.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