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A 브랜드, 누가 승기를 잡을까?

SPA 브랜드, 누가 승기를 잡을까?

🦊 TEO
🦊 TEO

SPA는 의류 기획부터 디자인, 생산 및 제조, 유통 그리고 판매까지 전 과정을 제조회사가 맡은 의류 전문점을 의미합니다. 미국 브랜드 '갭(GAP)'이 1986년에 최초로 SPA를 사업모델로 선보이며 시작됐죠. 갭을 시작으로 SPA 매장의 규모는 더욱 커지며 지금은 유니클로, 자라, H&M, 탑텐 등 거의 모든 백화점과 대형 쇼핑몰에서 SPA 브랜드를 찾아볼 수 있습니다. SPA 브랜드가 다양해짐에 따라 브랜드 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는데요. 오랫동안 국내 SPA 브랜드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던 유니클로가 신흥 강자 탑텐에게 쫓기고 있는 형국입니다. 과연 누가 국내 SPA 브랜드의 승기를 누가 잡게 될까요?


부동의 1위, 유니클로의 부진?

유니클로는 2005년 한국에 진출한 뒤 15년간 매출 1조원을 기록하며 SPA 브랜드에서 독보적인 1위를 지키고 있었습니다. 2위의 탑텐과도 6000억원이 넘는 매출 차이를 보였지만, 일본 제품 불매운동으로 인해 유니클로의 독주에 제동이 걸렸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코로나19가 지속되며 오프라인 매출 또한 급감해 유니클로는 매장을 줄줄이 철수할 수밖에 없었는데요. 비효율적인 매장을 폐점하고 재고를 관리하며 1분기(2020년 9월~2020년 11월)에 가까스로 적자에서 벗어날 수 있었지만,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한 타격은 여전합니다.


적자에 허덕이던 유니클로는 매장을 대대적으로 축소하고 불필요한 비용을 절감하는 등 경영정상화에 힘쓰고 있습니다. 최근 오프라인 매장 출입에 눈치를 보던 고객들은 온라인을 통해 유니클로를 찾아가고 있는데요. 유니클로의 의류 제품이 매진되고 시즌 상품 또한 품절되며 꾸준히 유니클로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소비자들은 유니클로의 가성비에 큰 만족도를 느끼며 '유니클로는 대체재가 없다'는 반응도 보이고 있죠. 유니클로는 이러한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춰 온라인 스토어를 더욱 강화하고,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UNIQLO.COM' 존을 오프라인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탑텐의 고속 성장

일본 불매운동과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이 급감한 유니클로의 빈자리를 무서운 속도로 탑텐이 채우고 있습니다. 국내 SPA 브랜드에서 2위를 유지하던 탑텐은 작년 100개 이상의 매장을 열며 유니클로를 맹추격하고 있는데요. 패션업계에서는 지금의 추세로라면 올해 탑텐이 유니클로를 앞지를 것이라 예측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대부분의 패션 업계가 오프라인 매장을 철수했지만, 탑텐의 행보는 달랐습니다. 탑텐은 지난해에만 150개의 오프라인 매장을 오픈하며 매장 수를 늘리는 전략을 펼쳤는데요. 더욱이 탑텐은 유니클로의 빈자리를 틈타 애국 마케팅을 선보이며 토종 브랜드라는 이미지를 더욱 강력하게 인식시켰죠. 현재 양사의 격차가 1000억원대로 좁혀진 상황에서 탑텐의 상승곡선이 과연 유니클로를 넘어설 것인지가 시장의 관심사입니다.


SPA 브랜드의 각축전

유니클로, 자라와 같은 해외 SPA 업체들의 부진이 잇따르며 탑텐, 스파오, 무신사와 같은 국내 SPA 브랜드가 더욱 성장하고 있습니다. 탑텐은 올해에도 총 80여 개의 오프라인 매장을 오픈할 예정이며, 스파오는 지난해 19곳의 대형 점포를 열었습니다. 또한 무신사의 PB(자체 브랜드)만 판매하는 무신사 스탠다드 역시 국내 SPA 브랜드의 신흥 강자로 자리 잡았습니다.


MZ세대가 많이 몰리는 서울 홍대 상권이 패션업계의 새로운 격전지로 떠오르며 SPA 브랜드의 경쟁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입니다. 탑텐은 홍대입구역에 도심형 복합매장을 오픈하여 고객 중심의 체험공간을 조성했습니다. 무신사 스탠다드 매장 역시 홍대에 출점하며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상품을 선보이는 문화공간을 선보이기도 했는데요. 좋은 품질과 가성비를 원하는 젊은층을 공략하는 분위기에서 SPA의 '홍대 대전'은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신성통상]

🦊 TEO

유니클로부터 스파오, 탑텐, 무신사 스탠다드까지 SPA 브랜드의 각축전은 더욱 지속될 것으로 예측됩니다. 탑텐이 공격적인 출점을 단행하는 가운데 과연 SPA 브랜드의 선두주자를 지킬 수 있을까요? 온·오프라인 매장을 함께 개선함으로써 소비자의 니즈를 충족시키는 SPA는 어디일지 기대됩니다.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