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업 분할이란?

기업 분할이란 여러 사업을 하는 기업이 사업부를 기준으로 회사를 나누는 것을 말합니다. BYTE를 예로 들자면, 매일 뉴스레터를 발행하는 DAILY BYTE 사업부와 프리미엄 콘텐츠를 만드는 BYTE+를 각각 독립된 회사로 분리하는 거죠.

기업들이 사업부를 나누는 목적은 각양각색입니다. 회사를 나눠 새 경영진을 임명해 기업의 지배구조를 개편하려는 경우도 있고, 사업부에 따라 회사를 분리해 경영을 효율적으로 하려는 경우도 있죠. 또는 기업을 분할하며 신주를 발행하고 자금을 조달하려는 경우도 있습니다.

기업을 분할하는 방식은 크게 "인적 분할""물적 분할"로 나뉘는데요. 아래에서 각 분할 방법을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 기업 분할, 더 깊이 이해하기

인적 분할은 기업을 "수평적"으로 나누는 방식입니다.

기업을 인적 분할하면, 기존 회사의 주주들은 지분율대로 신설 회사의 지분을 나눠 갖습니다. TEO가 50%의 지분을 가진 A 회사가 있다고 해보겠습니다. A회사를 A와 B회사로 7:3 비율로 인적 분할한다면, TEO의 지분율은 A회사에서도 50%이고 B회사에도 50%인 것입니다. 그러니 A회사의 대주주였던 TEO는 인적 분할 후에 자동으로 B회사의 대주주가 됩니다.

이제 지분율 말고 주식 수로 계산해보겠습니다. JAY는 A회사 주식을 10주 가지고 있는 소액주주입니다. 그런데 A회사가 위의 경우처럼 나뉜다면 어떻게 될까요? JAY가 가진 A회사의 주식은 7주가 됩니다. 대신 JAY는 B회사의 주식도 3주 갖게 되죠. A회사와 B회사가 7:3으로 나뉘었으니, JAY가 가진 주식도 7:3으로 나뉜 것입니다.

인적 분할은 소액주주가 선호하는 기업 분할 방식입니다. 어차피 A회사 지분율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신설회사인 B회사의 주식을 가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인적 분할을 하게 되면 신설 회사 B회사는 바로 상장이 되기 때문에 소액주주는 B회사의 주식을 바로 처분해 투자차익을 거둘 수도 있죠.

요약하자면, 인적 분할은 7:3처럼 나누는 비율에 따라 주주의 주식도 분할하며, 분할 이후 A회사와 B회사는 주주 구성은 같지만 독립적인 회사가 되는 수평적인 분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