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3.0이란?

웹 3.0은 최근 실리콘밸리의 금융투자자를 중심으로 주목받기 시작한 인터넷 담론입니다. 간단히 설명하자면 웹 3.0은 더욱 지능화되고 개인 맞춤형으로 제공되는 인터넷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조금 더 자세히 설명하기 위해 웹의 역사를 한번 돌아보겠습니다.

웹 1.0은 1990년대의 인터넷을 칭하는 개념입니다. 웹 1.0 시대에 인터넷은 단순히 "읽기 전용"이었습니다. 웹사이트 개발자가 일방적으로 전달하고자 하는 내용을 게시하면, 수용자인 다수 유저들은 단순히 그것을 받아들이기만 하는 구조였죠.

그러나 1990년대 말, 닷컴 버블이 터집니다. 그리고 많은 IT 기업이 망하면서 IT 업계는 완전히 재편되었는데요. 웹 2.0은 "읽기 + 쓰기"가 특징입니다.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과 같은 웹 2.0 시대의 IT 기업들을 통해, 유저들은 자유롭게 콘텐츠를 만들며 참여할 수 있게 되었죠.

그런데, 요즘은 웹 2.0을 이끌어온 기업들에게 일종의 회의감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거대 플랫폼 기업 일부가 서비스를 제공하며 개인 정보는 물론 시장을 독점하는 문제가 불거지기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이 구조를 깨고, 유저가 "읽고 + 쓰고 + 소유하는" 인터넷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되었는데요. 이렇게 플랫폼 없이 탈중앙화된 환경에서 개인이 자신의 창작물과 데이터를 소유하고 자유롭게 이를 거래할 수 있는 웹 3.0의 개념이 등장했습니다. 웹 3.0의 핵심은, 탈중앙화소유입니다.

웹 3.0 분야별 주요 기업 ⓒHC CAPITAL

웹 3.0, 더 깊이 알아보기

웹 3.0의 핵심 기술, 분산형 스토리지

분산형 스토리지란 블록체인을 이용해서 데이터를 여러 곳에 탈중앙화된 구조로 저장해두는 기술입니다. 특정 기업의 클라우드에 데이터를 저장해두는 것과 반대되는 개념이죠. 분산형 스토리지를 사용하면 유저의 데이터나 웹 환경이 한 곳에 저장되지 않기 때문에 독점이 없어집니다. 그래서 탈중앙화를 지향하는 웹 3.0에 분산형 스토리지는 필수적인 기술입니다.

분산형 스토리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주요 기업에는 파일코인, 시아(Sia), 아르위브(Arweave) 등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