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켈롭 울트라' 맥주를 들고 타이거 우즈를 지켜보던 마크 라데틱

5월 20일, 미국골프챔피언십(PGA)은 타이거 우즈의 참가로 많은 주목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이 경기에서 타이거 우즈보다 더 많은 관심을 받은 사람이 있는데요. 바로 두 손에 카메라 대신 맥주 캔을 들고 타이거 우즈의 샷을 지켜보던 마크 라데틱(Mark Radetic)이 그 주인공이었습니다.

그가 들고 있던 맥주는 '미켈롭 울트라'라는 브랜드의 맥주였는데요. 다른 사람들과 달리 맥주 캔을 손에 들고, 두 눈으로 타이거 우즈의 샷을 감상하던 그의 모습은 하나의 인터넷 밈(meme)이 되어 SNS를 도배했습니다. 이후 그는 맥주 브랜드 이름을 따 '미켈롭 가이'라는 별명으로 불리게 됐죠.

덕분에 맥주 브랜드 미켈롭 울트라(Michelob Ultra)는 예상치도 못하게 엄청난 마케팅 효과를 거뒀습니다. 사실 미켈롭 울트라는 PGA 투어용 프로모션 맥주를 너무 비싸게 판매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었는데요. 높은 가격으로 인기가 반감될 수도 있었던 상황에서, 미켈롭 가이의 등장으로 미켈롭 울트라는 그 이름을 널리 알릴 수 있게 된 것이죠.

미켈롭 울트라 브랜드를 소유한 맥주 회사 AB인베브(ABInBev)는 수소문 끝에 미켈롭 가이를 찾아냈고, 그와 광고 계약을 체결15초짜리 광고를 제작합니다. 그리고 맥주캔을 들고 있던 그의 모습을 활용해 티셔츠와 모자 등 굿즈를 제작하고 심지어는 해당 디자인으로 맥주캔을 제작하기도 했죠.

이처럼 화제의 사건을 빠르게 마케팅에 접목시킨 미켈롭사는 해당 사건을 통해 홍보 효과를 배가할 수 있었습니다. 마케팅 및 브랜딩의 주요 목표 중 하나는 큰 화제를 일으켜 인지도를 높이는 것인데요. 그렇다면 이처럼 큰 인기를 끈 사건이나 이슈를 신속하게 마케팅에 활용한 사례들로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오늘 <브랜드 한 입>에서는 이슈를 마케팅에 발 빠르게 접목한 사례들과 이로부터 얻을 수 있는 인사이트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물 들어올 때 노젓기

우선은, 미켈롭 가이처럼 인터넷에서 화제가 된 밈(meme)이나 장면 속에서 노출된 브랜드가 이를 마케팅에 활용하는 사례들이 있습니다. 이른바 물 들어올 때 노 젓는 셈인데요. 이 경우, 브랜드들은 인기를 끌었던 밈이나 장면의 분위기가 최대한 고스란히 느껴지도록 톤앤매너를 맞춰 마케팅 캠페인을 기획합니다. 이를 통해 바이럴 콘텐츠에서 느꼈던 재미 등의 감정이 이어지도록 하는 것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