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켈롭 울트라' 맥주를 들고 타이거 우즈를 지켜보던 마크 라데틱

5월 20일, 미국골프챔피언십(PGA)은 타이거 우즈의 참가로 많은 주목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이 경기에서 타이거 우즈보다 더 많은 관심을 받은 사람이 있는데요. 바로 두 손에 카메라 대신 맥주 캔을 들고 타이거 우즈의 샷을 지켜보던 마크 라데틱(Mark Radetic)이 그 주인공이었습니다.

그가 들고 있던 맥주는 '미켈롭 울트라'라는 브랜드의 맥주였는데요. 다른 사람들과 달리 맥주 캔을 손에 들고, 두 눈으로 타이거 우즈의 샷을 감상하던 그의 모습은 하나의 인터넷 밈(meme)이 되어 SNS를 도배했습니다. 이후 그는 맥주 브랜드 이름을 따 '미켈롭 가이'라는 별명으로 불리게 됐죠.

덕분에 맥주 브랜드 미켈롭 울트라(Michelob Ultra)는 예상치도 못하게 엄청난 마케팅 효과를 거뒀습니다. 사실 미켈롭 울트라는 PGA 투어용 프로모션 맥주를 너무 비싸게 판매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었는데요. 높은 가격으로 인기가 반감될 수도 있었던 상황에서, 미켈롭 가이의 등장으로 미켈롭 울트라는 그 이름을 널리 알릴 수 있게 된 것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