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팔랐던 미국의 회복

작년 한 해 미국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했습니다. 코로나 확산으로 작년 미국의 경제(GDP)성장률은 -3.5%를 기록했는데요. 코로나가 막 확산하기 시작한 작년 1분기 성장률이 -5%를 기록하더니, 대유행이 시작된 2분기 -31.4%까지 곤두박질쳤습니다. 이 때 전 세계적으로 공급망이 마비되고 소비가 위축되면서 경제가 크게 휘청거렸죠.


하지만 이후 미국의 중앙은행인 FED와 정부의 빠른 대응으로 경기회복이 가시화되기 시작했고, 3분기 무려 33.1%의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통계 작성 이래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가히 V자 회복이라고 할 만 한데요. 작년 4분기와 올해 1분기에는 백신과 보복소비의 영향으로 각각 4.3%와 6.4%의 성장률을 기록했죠. FED와 IMF 모두 올해 미국의 경제 성장률이 7%에 이를 것으로 전망한 만큼, 미국은 순조로운 회복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