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의 30%는 왜 백신을 거부할까?

미국인의 30%는 왜 백신을 거부할까?

🐶  JAY
🐶 JAY

확산하는 델타 변이와 백신

델타 변이의 확산으로 미국의 1일 확진자 수가 10만명을 돌파했습니다. 지난주 신규 확진자 수는 전주 대비 130% 넘게 증가해 약 50만명에 이르렀는데요. 미국은 성인 인구의 67% 이상이 백신 1차 접종을 마쳤지만, 여전히 접종 대상자의 20~30%에 가까운 사람들이 백신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며 백신 접종을 거부하면서 델타 변이 확산 우려를 키우고 있습니다. 실제로 미국에서 백신 접종률이 낮았던 아칸소, 앨러배마, 미시시피 등 남부 지역에서 델타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는 모습이 나타나기도 했죠. 상황이 악화되자 백악관은 백신 접종 독려 조치에 나섰습니다.


백신 거부의 키워드는 '트럼프'?

바이든 대통령까지 나서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나선 가운데 일부 계층을 중심으로 '백신 회의론'과 '백신 거부 운동'이 확산하자 이에 관한 다양한 분석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카이저 가족재단의 조사 결과 '백신을 절대 맞지 않겠다'고 답한 백신 거부자들은 주로 백인과 교외 지역 거주자, 공화당 지지자인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이코노미스트 역시 자체 조사 결과 지난 대선에서 바이든 대통령에 투표한 사람보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 투표한 사람들이 백신에 더 강력한 거부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실제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최근 한 보수주의 행사에서 미국 내 성인 백신 접종률 70% 달성이 무산된 것을 자축하고 미국 내 백신 보급을 저지하기 위해 단결하자며 서로를 격려하기도 했습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공화당 의원들과 보수주의자들이 백신 홍보 프로그램을 중단시키는 등 행동에 나서고 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백신 거부가 일종의 정치적인 운동이 되어버린 셈인데요. 보수 진영의 완강한 백신 거부 운동에 바이든 행정부도 접종률을 높일 뾰족한 수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백신 뚫는 델타 변이

미국에서도 델타 변이가 지배종으로 자리 잡으면서 확진자 수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 들어 백신을 맞았음에도 불구하고 델타 변이에 감염되는 사례가 많이 발견되고 있는데요. 미국 주요 도시의 대형병원에서는 백신을 접종한 의료진 수백명이 델타 변이에 감염됐고, 매사추세츠의 한 마을에서 열린 대형행사에 참여한 뒤 델타 변이에 감염된 수백명의 사람들 중 75%가량이 이미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돌파 감염이 다수 발생하고 있고, 백신 접종자도 바이러스를 옮기는 매개체가 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CDC에 따르면 델타 변이의 전염성이 수두만큼 강력하다고 하는데요. 돌파 감염 사례에도 불구하고 백신은 바이러스의 전파력과 중증화율을 크게 낮춰주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여전히 그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습니다. 델타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자 며칠 새 미국 내 접종률이 낮은 지역에서도 백신 접종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과연 바이든 행정부는 델타 변이 확산 속에서 접종률을 최대한 끌어올릴 수 있을까요?

[사진 출처: KHN]

🐶JAY

영국은 델타 변이 확산에도 불구하고 얼마 전 코로나와의 '공생'을 선언하며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의무를 해제했는데요. 과학자들은 올 겨울 영국에서 코로나로 수만 명이 사망할 수 있다며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무섭게 다시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 과연 종식은 가능할까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