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폭락, 그 이유는?

비트코인 폭락, 그 이유는?

🦊 TEO
🦊 TEO

지난주 금요일, 비트코인과 도지코인을 비롯해 가상화폐들의 가격이 폭락했는데요. 비트코인은 4만7천달러까지 떨어졌고, 7천만원이 넘었던 국내 비트코인 가격은 5천만원대로 떨어졌습니다. 하루만에 비트코인의 시가총액은 100조원 이상이 빠져나갔죠. 이후 주말동안은 가격이 조금씩 올랐다 내렸다를 반복하며 보합세에 접어든 모양새인데요.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길래 가상화폐 가격이 이렇게 폭락한 것일까요?


비트코인, 왜 폭락한걸까?

최근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 하락세의 원인으로는 "바이든의 부자 증세" 정책이 꼽힙니다. 부자들의 투자 수익에 대해 40% 가량의 세금을 매기겠다는 것인데요. 이 정책의 발표 이후 미국 주식 시장은 1% 가량 하락했습니다. 자연스레 가상화폐도 하락세를 보였는데, 특이한 것은 가상화폐는 주식시장의 하락폭을 크게 뛰어넘는 10% 정도의 하락세를 보였다는 것입니다.


국내 가상화폐 시장에는 지난 주 목요일 은성수 금융위원장의 발언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가상화폐는 투자자 보호가 필요한 자산이 아니다"며 가상화폐를 인정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피력했습니다. 하루에 20~30% 씩 오르고 내리는 자산을 보호한다는 것은 투기를 조장한다는 입장이었죠. 가상화폐에 대한 부정적인 발언이 가상화폐 가격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었다는 분석입니다.


결정적인 한방, 파생상품 계좌 청산?

월스트리트저널은 최근 비트코인 가격 폭락의 결정적인 요인이 미국 투자자들의 가상화폐 파생상품 계좌 강제 청산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는데요. 많은 미국 투자자들은 해외 거래소에 계좌를 만들고 비트코인 레버리지 투자를 했습니다. 쉽게 얘기하면, 1달러를 투자해 125달러 상당의 비트코인 선물 파생상품에 투자를 한 것이죠.

이렇게 투자를 하면, 비트코인의 가격이 오르면 떼돈을 벌 수 있지만 반대로 비트코인 가격이 떨어지면 손실이 어마어마하게 커집니다. 이를 막기 위해 일정 수준 이상으로 비트코인 가격이 떨어지면 이 계좌들은 강제로 휴지조각이 됩니다. 최근 비트코인 가격이 떨어지자 많은 계좌들이 강제 청산되었고, 이 영향으로 다시 비트코인의 가격이 떨어지는 악순환이 이어졌다는 분석입니다.


앞으로 비트코인은 어떻게 될까?

주말동안 비트코인을 비롯한 많은 가상화폐들의 가격은 작은 폭으로 오르내리며 보합 상태를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전문가들의 의견은 비트코인이 "오를 것이다" VS "내릴 것이다"를 두고 팽팽히 맞서고 있는데요. 비트코인을 긍정하는 입장에서는 최근의 가격 하락은 일시적인 조정이며, 비트코인의 펀더멘털은 아직 강하기 때문에 몇 주 이내에 상승장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합니다. 반면 비트코인에 비관적인 입장에서는 시장이 너무 과열되어 있으며, 더 큰 조정이 와 50% 정도 가격이 하락할 수도 있다는 예측을 내놓았습니다. 가상화폐 시장은 대혼란 이후, 여전이 "물음표" 상태입니다.

[사진출처: giphy]

🦊 TEO

지난 한 주간 빠르게 뜨거워졌다 식어버린 가상화폐 시장. 다시 반등에 성공할 수 있을까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