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재에 시달리는 국내 보톡스 시장

악재에 시달리는 국내 보톡스 시장

식약처와 보톡스 업계는 계속해서 갈등을 빚고 있는데요. 과연 식약처와 보톡스 업체들은 왜 대립하고 있을까요?

🐼 JUNE
🐼 JUNE
ⓒ Unsplash

흔들리는 보톡스 시장

보툴리눔 톡신은 현재 미용 시술에 주로 사용되는 의약품의 한 종류인데요. 민간에는 통상 '보톡스'라는 이름으로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보톡스를 판매하는 대웅제약과 메디톡스가 의약품에 활용되는 보툴리눔 균주의 출처와 도용 여부를 두고 오랜 법적 공방을 벌이고 있는데요. 최근 식약처가 휴젤과 파마리서치바이오가 무허가로 보톡스를 유통했다고 주장하며 제재를 가해, 국내 보톡스 시장의 혼란은 더욱 가중되고 있습니다.


보톡스 무허가 유통 vs 말도 안되는 소리

최근 식약처는 휴젤과 파마리서치바이오 두 회사가 국가 출하 승인을 받지 않고 보툴리눔 톡신 제제를 국내에 판매한 사실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지난 10일 양사의 제품에 대해 품목허가 취소 처분을 내림과 동시에 회수·폐기 절차에 착수했는데요. 특히 파마리서치에 대해서는 생산시설 가동 6개월 중단 처분까지 내리면서 강경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휴젤은 식약처의 품목허가 취소 처분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식약처로부터 취소 처분을 받은 제품들은 모두 수출용으로 생산된 것으로, 국가 출하 승인 대상이 아니라는 것인데요. 국내 보톡스 업계는 오랜 유통 관행에 따라, 국가 출하 승인이 나지 않은 제품을 도매 업체를 거쳐 해외에 수출을 해왔습니다. 휴젤은 도매 업체에 넘기는 제품은 모두 수출 목적으로, 식약처로부터 승인을 받을 필요가 없다고 주장하는 것이죠. 휴젤은 식약처가 무리한 해석을 내려 부당한 처분을 받았다며 법적 절차를 밟을 것이라 밝혔습니다.

그러나 식약처의 입장은 조금 달랐습니다. 식약처는 도매업체에 제품을 넘기는 것은 국내 판매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는데요. 나아가 식약처는 휴젤 측 입장을 받아들여 도매업체에 넘긴 제품들이 국가 출하승인 대상이 아니라고 인정하더라도, 여전히 일부 물량이 도매업체로 넘어간 것이 아니라 국내에서 판매된 내역을 확인했기 때문에 해당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내 보톡스 시장, 앞날은?

최근 국내 보톡스 업계의 문제점들이 연이어 나타나기 시작하면서 휴젤을 비롯한 보톡스 업체들은 큰 타격을 입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식약처의 처분으로 인해 휴젤의 코스닥 시장에서의 주가는 전일 대비 19.9% 하락했고, 나아가 거래도 정지되었습니다. 또한 현재 GS 컨소시엄은 휴젤 인수를 위한 후속 작업을 마무리하는 과정에 있는데요. 식약처가 휴젤의 주력 제품군인 보툴리눔 제제에 취소 처분을 내리면서 인수합병에도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였습니다.

그러나 다행히도 지난 11일 서울행정법원은 휴젤이 식약처를 상대로 낸 잠정처분 신청을 받아들여 식약처의 취소 처분은 오는 26일까지 효력이 정지되었는데요. 이에 따라 휴젤은 당분간은 보툴리눔 제제를 판매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식약처와 국내 보톡스 업계 사이 갈등이 지속되면서, 법원이 어느 쪽의 손을 들어줄지 여부는 더욱 불확실해졌습니다.

🐼 JUNE
최근 식약처가 국내 보톡스 시장의 오랜 유통 관행에 맞서기 시작하면서 갈등이 빚어지고 있는데요. 과연 보톡스 업계의 반발을 이겨내고 유통 관행을 바꾸는 데 성공할 수 있을까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