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에서 상단 제목 좌하단에 있는 "댓글 남기기"를 누르시면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어요!

지난 2월 18일, 네이버의 스니커즈 리셀 플랫폼 크림(KREAM)은 무신사에서 판매된 특정 제품이 모조품으로 판별되었다는 내용의 공지를 게재했습니다. 그러나 무신사 측에서는 이에 즉각 반박하며 국내외 검증 전문기관에 해당 상품의 정품 여부를 의뢰했죠. 그리고 글로벌 명품 감정 서비스 레짓 체크(Legit Check by Ch)는 해당 상품이 100% 정품이라는 결과를, 한국명품감정원도 KREAM 측의 주장이 타당하지 않다는 의견을 전했습니다.

최근 화제의 중심이 되고 있는 브랜드인만큼 오늘 <브랜드 한 입>에서는 온라인 패션 플랫폼을 운영 중인 '무신사'라는 브랜드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About 무신사

무신사 주요 연혁

무신사는 약 700만 회원을 보유한 국내 1위 온라인 패션 플랫폼입니다. 이들은 국내·외 최신 패션 트렌드와 정보를 전달하는 패션 매거진 ‘무신사 매거진’과 온라인 스토어 ‘무신사 스토어’를 운영 중인데요. 현재 ‘무신사 스토어’에는 5700여 곳 이상의 스트릿, 글로벌 명품, 디자이너 브랜드 등이 입점해 있을 정도로 방대한 규모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무신사는 ‘진장 진이 많은 곳’이라는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시작됐습니다. 2001년, 무신사를 창립한 조만호 의장은 본인이 수집한 신발 사진과 해외 신발 사진 등을 이 커뮤니티에 올렸는데요. 이와 함께 동대문의 스트리트 패션 사진들도 함께 업로드했습니다. 당시에는 최신 패션 트렌드를 빠르게 살펴볼 수 있는 미디어가 제한적이었기에, 이 커뮤니티가 이런 갈증을 해결해주자 패션에 관심 있는 사람들이 몰려들기 시작했죠.

이후 조만호 의장은 2003년 ‘무신사닷컴’이라는 별도의 사이트를 개설하며 ‘무신사’라는 브랜드를 본격적으로 확장하기 시작합니다. 다른 패션 커뮤니티와의 차별화를 위해 그는 길거리에 나가 소위 패피*들을 섭외해 이들의 패션이 잘 드러나는 사진들을 업로드했는데요. 지금까지도 무신사 사이트에서 찾아볼 수 있는 이 ‘스트릿 스냅’은 ‘무신사닷컴’의 인기를 견인하는 킬러 콘텐츠로 자리잡습니다.
* 패피: 패션 피플의 줄임말로써 옷을 잘 입는 사람들을 지칭하는 단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