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한 셀러브리티의 인스타그램 피드에는 ‘거울 셀카’가 빠질 수 없는데요. 거울 셀카의 주인공은 셀럽뿐만이 아닙니다. 각양각색의 폰 케이스도 시선을 사로잡죠. 그중 카메라 렌즈 주위를 로고가 둘러싸고 있는 특이한 디자인의 케이스, 한 번쯤 보신적 있을 텐데요. 스마트폰 액세서리 브랜드 케이스티파이(CASETiFY)의 제품입니다.

케이스티파이는 케이스계의 ‘명품’ 브랜드로 불리는데요. 높은 가격에도 전세계적으로 사랑을 받고 있죠. 케이스에도 명품이 있다니, 의문이 드실 수도 있는데요. 케이스티파이는 적극적인 SNS 활용과 콜라보레이션으로 지금의 독보적인 입지를 차지했습니다. 케이스티파이가 명품이 될 수 있었던 브랜딩 전략, 같이 살펴볼까요?


커스터마이징에서 콜라보레이션까지

케이스티파이는 2011년 홍콩에서 시작했습니다. 공동 창립자 웨슬리 응과 로날드 융은 ‘직접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는 폰 케이스'라는 아이디어 하나로 사업을 시작했는데요. 커스터마이징을 넘어서 콜라보레이션까지 영역을 넓혀갔습니다.

  • 웨슬리 응은 사업을 시작하면서 두 가지 문화 현상에 주목했다고 합니다. 첫 번째는 개성을 드러내고자 하는 사람들의 욕망이었죠. 두 번째는 소셜 미디어에 그 개성을 나타내려는 갈망이었습니다.
  • ‘개성’과 ‘소셜 미디어’라는 키워드로부터 ‘케이스타그램(Casetagram)’을 출시했습니다. 유저의 인스타그램 피드에 있는 사진으로 자신만의 케이스를 만들어주는 앱이죠.
  • 하지만, 소비자들의 니즈는 단순한 커스텀 케이스를 원하는 것이 아니라, 나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원한다는 것을 파악했습니다. 디자인을 다각화하고 여러 브랜드와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기 시작했죠. 케이스티파이는 콜라보 제품이 긍정적인 반응을 얻자 브랜드의 핵심 전략을 커스터마이징에서 콜라보로 바꿨습니다.
  • 각종 콜라보에 2019년 브랜드 리뉴얼까지 더해져 폭발적인 인기를 얻기 시작했는데요. 현재 180여 개국에서 케이스티파이의 제품이 판매되고 있습니다.
리뉴얼 전 로고(좌)와 리뉴얼된 로고(우) ⓒ CASETiFY

다양한 브랜드와의 콜라보

ⓒ CASETiFY

케이스티파이는 ‘Co-Lab’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브랜드와 콜라보를 진행해왔는데요. 생로랑, 톰 브라운, 몽클레어와 같은 럭셔리 브랜드부터 헬로키티, 코카콜라까지 분야를 가리지 않고 협업을 전개해왔습니다. 당대 최고 브랜드와의 협업은 브랜드 케이스티파이의 인지도와 가치를 높였죠. 대표적인 콜라보 사례를 모아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