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거리에 나가면 컨버스 신발 한 켤레는 거의 무조건 눈에 들어옵니다. 청바지에 휘뚜루마뚜루 가볍게 신기 적격인 신발이죠. 그런데 이 브랜드가 창립 100주년을 훌쩍 넘겼다는 것을 알고 계신가요? 중간에는 한 차례 파산하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지금 컨버스는 건재합니다. 한정판 발매를 손꼽아 기다리는 마니아도 많죠.

Converse

컨버스는 트렌드의 첨단에서 여전히 젊음과 자유의 상징으로 남아 있는데요. 이번 <브랜드 한입>에서는 치열하게 변화하는 패션업계에서 컨버스가 펼쳐온 브랜딩 전략을 소개하겠습니다.


100년 전 컨버스는?

컨버스의 초기 농구화 논 스키드 ⓒ American Federation of Arts

컨버스는 1908년 미국에서 실용적인 신발 브랜드로 출범했는데요. 잘 미끄러지지 않는 고무 밑창이 인기를 끌었습니다. 컨버스는 1915년 테니스화의 성공에 이어 1917년 농구화 ‘논 스키드’(Non-Skid)를 출시해 대성공을 거둡니다.

  • 당대의 인기 농구 선수 ‘척 테일러’가 논 스키드를 착용한 후 컨버스는 명성을 얻습니다. 컨버스가 이 선수를 정식으로 후원하면서 논 스키드는 우리도 잘 아는 이름, ‘척 테일러 올스타’(Chuck Taylor All Star)를 새롭게 받죠.
  • 발목을 감싸 보호하는 디자인과 튼튼한 기능성 밑창 때문에 컨버스는 농구 선수들에게 스포츠웨어로 사랑받았는데요. 척 테일러가 아예 컨버스의 홍보 대사를 맡아 미국 전역의 농구팀을 지원하고 컨버스를 영업했죠. 농구의 인기가 올라가는 만큼 컨버스도 인기도 하늘을 찔렀습니다.
  • 컨버스는 코트 밖에서 패션 아이템으로도 성공을 거둡니다. 1957년 출시된 로우탑 버전은 기존보다 신고 벗기 편해 대중의 인기를 끌었는데요. 1971년 농구팀별 유니폼 색상에 맞추기 위해 만든 다양한 컬러 라인업은 젊은이들의 자기표현 수단이 됐죠. 비틀스, 제임스 딘 등이 착용한 후 ‘청춘’다운 이미지는 더욱 굳건해졌습니다.

컨버스의 몰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