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유럽 및 일본 브랜드가 장악한 럭셔리 자동차 시장에 한 브랜드가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현대차의 제네시스였는데요. 처음부터 좋은 반응을 얻지는 못했습니다. 품질 관련 이슈로 몸살을 앓았죠.

그러나 이제는 개선을 통해 세계적으로 인정 받는 브랜드로 거듭났는데요. 절대 쉽지만은 않았던 제네시스의 도전기,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제네시스가 프리미엄 시장에 진입한 전략과 앞으로 극복해야 할 지점까지, 모두 정리해봤습니다.


‘고급차 TF’에서 새로운 기원으로

제네시스의 역사는 2004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현대차는 태스크포스(TF)를 꾸려 고급차 브랜드를 런칭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는데요. 하나의 프로젝트에 불과했던 제네시스는 이후 빠르게 성장해 독자적인 브랜드로 탄생했습니다.

  • 2004년 현대차는 비밀리에 ‘고급차 출시를 위한 TF’꾸렸습니다. 회사 내부의 전문가들이 모여 프리미엄 자동차 개발에 착수했는데요. 그 결과 2008년 1세대 제네시스(BH)를 선보였습니다. 현대차의 새로운 출발이자 고급차의 새로운 기원이라는 의미에서 ‘제네시스’가 차명으로 결정됐죠. 금융 위기가 터진 출시 첫해를 제외하고는 5년 연속 4만 대가 넘는 판매량을 기록했습니다.
  • 2013년 출시된 2세대 제네시스(DH)는 1세대에 비해 보완된 성능과 세련된 디자인으로 인기를 얻었습니다. 국산차 최초로 자체 개발한 전자식 사륜구동 시스템주목받았는데요. 도로 상황에 따라 네 바퀴의 구동력을 제어할 수 있게 됐죠. 안전성 역시 뛰어나 국토교통부로부터 ‘2014 가장 안전한 차’로 선정되기도 했는데요. 국산차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 좋은 반응에 힘입어, 2015년 제네시스는 단독 브랜드로 탄생했는데요. 이듬해 출시된 DH의 연식 변경 모델은 현대차가 아닌 제네시스 브랜드에 소속됐습니다. G80이라는 새로운 이름도 얻었는데요. 1세대 BH까지 포함해 2세대 G80이라 불립니다.
G80 런칭 광고
  • 2017년에는 중형 세단 G70을, 2020년에는 첫 SUV인 GV80을 출시하며 라인업을 넓혀갔는데요. 2020년에는 3세대 G80(RG3)선보였습니다. 차체 곳곳에 적용된 브랜드 아이덴티티 ‘두 줄’날개 모양의 엠블럼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이 높게 평가받았죠.
3세대 G80 © 제네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