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찌, 루이비통, 샤넬 등 글로벌 명품 브랜드들은 1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합니다. 하지만 ‘이 브랜드’가 전 세계에 이름을 알리기까지 채 10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아이웨어(eyeware) 브랜드 ‘젠틀몬스터’는 한국의 영어 교육 회사에서 출발해 단기간에 명품 브랜드로부터 협업 제안을 받는 위치에 올라섰죠. 즉 존재 자체만으로 파격인 브랜드인데요. 그 바탕에는 평범함을 거부하는 도전 정신과 확고한 신념이 자리합니다. 젠틀몬스터가 일으킨 지각변동, 함께 파헤쳐볼까요?


‘괴물’ 같은 기록들

© 젠틀몬스터

젠틀몬스터는 말 그대로 패션계를 뒤집어 놓은 ‘괴물’ 신인입니다. 2011년에 설립돼 독보적인 아이웨어 브랜드로 성장했는데요. 젠틀몬스터가 달성한 무시무시한 기록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 영어 캠프를 운영하던 회사 씨케이글로벌파트너스는 엄격한 사교육 규제를 피해 새로운 사업을 물색 중이었습니다. 이때 김한국 대표가 아이웨어 사업을 제안했는데요. 당시에 시장을 선도하는 ‘패션’ 아이웨어 브랜드는 없었기 때문이죠. 결국 제안이 받아들여져 2011년, 젠틀몬스터의 역사가 시작됐습니다.
  • 예상과 달리 지지부진하던 사업은 2014년에 전환기를 맞았습니다.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서 전지현이 쓰고 나온 선글라스가 바로 젠틀몬스터 제품이었죠. 놀랍게도 젠틀몬스터는 광고비를 지불하지 않았는데요. 전지현의 스타일리스트에게 전달된 200개가 넘는 제품 중에서 눈에 띈 것뿐이었죠. 독창적인 디자인을 위한 노력이 빛을 발한 순간이었습니다. 드라마의 폭발적인 인기와 더불어 젠틀몬스터는 ‘천송이 선글라스’로 아시아 전역에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습니다.
  • 인지도를 얻은 뒤에는 공간 마케팅과 콜라보레이션에 집중했습니다. 중국의 최고급 백화점 SKP의 새로운 쇼핑몰 SKP-S의 공간 아트 디렉팅을 맡을 만큼 공간 마케팅을 인정받았죠. 콜라보레이션 역시 펜디, 몽클레어, 알렉산더 왕, 마돈나 등 세계적인 브랜드 및 셀러브리티와 진행했습니다.
베이징 SK-P 매장의 모습 © 젠틀몬스터
  • 세계 최고의 명품 기업 LVMH 계열의 투자사 엘캐터톤은 젠틀몬스터에 600억을 투자했습니다. 당시 인정 받은 기업 가치는 1조 원달하는데요. 현재 해외 매출이 전체의 75%차지하는 만큼, 이제는 한국 및 아시아를 넘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신흥 명품 브랜드입니다.

인식을 장악하다: 파격적인 행보

김한국 대표는 브랜드의 세계에서 살아남는 것은 1위뿐이라며 사람들의 인식을 장악해야 한다고 밝혔는데요. 실제로 젠틀몬스터는 “세상을 놀라게 하라”를 모토로 파격을 선사해왔습니다. 특히 제품과 공간이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