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랜드, 유니버설 스튜디오, 에버랜드. 듣기만 해도 다양한 테마파크들은 우리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데요. 하나가 더 추가됐습니다. 일본의 애니메이션 명가 ‘스튜디오 지브리(Studio Ghibli)’의 ‘지브리 파크’가 지난 1일 문을 열었습니다. 아날로그 감성을 자극하는 지브리 작품 속 풍경들이 현실 세계에 구현된 것이죠. 전 세계 지브리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데요.

그동안 지브리는 많은 부침을 겪어왔습니다. 2014년에는 제작팀이 해산되기까지 했죠. 하지만 지브리는 아직 멈추지 않았습니다. 느리지만 조금씩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지브리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은 어떠할지 알아보겠습니다.


작품으로 보는 지브리 역사

© 스튜디오 지브리

지브리 작품들은 언제 봐도 촌스럽지 않은 감성을 보여줍니다. 지브리의 역사는 꽤 오래됐는데요. 시작은 1985년으로 거슬러 올라가죠. 지브리를 대표하는 작품들과 함께 긴 역사를 살펴보겠습니다.

지브리의 시작: <바람계곡의 나우시카>(1984), <천공의 성 라퓨타>(1986)
  • <바람계곡의 나우시카> 지브리의 전신인 ‘톱 크래프트’에서 제작한 애니메이션입니다. 감독을 맡았던 미야자키 하야오는 이 작품이 성공하자, 출판사 도쿠마 쇼텐의 투자를 받아 톱 크래프트를 인수했죠. 그리하여 1985년 ‘스튜디오 지브리’가 탄생했습니다. ‘지브리’는 리비아어로 ‘사하라 사막에 부는 열풍’을 뜻하는데요. 애니메이션 업계에 바람을 일으키자는 의미로 지었다고 합니다.
  • 스튜디오 지브리의 이름으로 처음 선보인 작품 <천공의 성 라퓨타>입니다. 19세기 후반 유럽을 배경으로 하늘을 나는 성들과 비행선이 등장하는데요. 비행 모티프는 이후의 작품들에서도 반복됩니다.
<천공의 성 라퓨타>의 장면 © 1986 스튜디오 지브리
대중적 인기: <이웃집 토토로>(1988), <마녀 배달부 키키>(19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