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콘텐츠는 BYTE의 프리미엄 구독 서비스, BYTE+의 422일자 콘텐츠입니다. BYTE+를 구독하시면 비즈니스와 경제 이슈에 대한 깊은 분석과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BYTE+ 멤버십 구독하기

*글 맨 아래에 있는 "댓글 남기기"를 누르시면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어요!


<신비한 동물들과 덤블도어의 비밀> 스틸 이미지 [출처: 워너브라더스]

지난 4월 13일, [신비한 동물사전3: 신비한 동물들과 덤블도어의 비밀] (이하 신동사3)이 개봉했습니다. 그리고 개봉 첫 주에 월드와이드 박스오피스 1억 9600만달러(약 2410억원)를 달성했습니다. 이로써 신동사3은 개봉한지 일주일도 채 되지 않은 시점에 벌써 2022년 개봉한 영화 가운데 매출 7위를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다소 황당한 질문일 수는 있겠지만, 사람들은 왜 이 영화를 본 걸까요? 일주일이면 영화에 대한 리뷰나 관람평 등이 아직 충분히 확보되기에는 부족한 시간인데, 사람들은 무얼 기준으로 이 영화를 보러 간 것일까요? 이 지점에서 우리는 많은 시청자들이 애초에 관람평이나 영화에 대한 객관적 평가와는 무관하게 신동사3편을 관람할 의향이 있었다는 점을 유추해볼 수 있습니다.

즉, <신비한 동물사전> 시리즈 자체에 애착을 가지고 있는 관람객이 많았던 것이죠. 잘 알려진 바와 같이, 지난 2016년에 처음 개봉해 현재 총 3개의 시리즈를 선보인 <신비한 동물사전>은 앞서 전 세계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해리포터> 시리즈의 스핀오프 작품입니다. <신비한 동물사전> 시리즈는 <해리포터> 세계관으로부터 약 70년 앞선 1926년을 배경으로 삼고 있으며, 그에 따라 등장인물이나 각본의 전개 방식에도 차이를 보입니다. 기존의 <해리포터> 시리즈에서 등장했던 인물들도 1~2명을 제외하고는 등장하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리포터 시리즈가 가지고 있는 탄탄한 세계관과 더불어 전 세계에 널리 퍼진 수많은 포터헤드*들의 호응 속에서 <신비한 동물사전>은 지금까지도 꾸준히 그 인기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 포터헤드란 해당 시리즈의 주인공인 해리 포터의 성인 포터(potter)와 머리라는 뜻의 헤드(head)를 합친 표현으로써, 해리포터 팬들을 지칭할 때 쓰이기도 합니다.

신비한 동물사전은 해리포터 프랜차이즈의 11개 영화 가운데 최하위 오프닝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출처: WatchMoj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