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보편적인 패션 아이템으로 자리 잡은 스니커즈. 스니커즈 문화를 열었다고 평가되는 인물은 패션 디자이너도, 모델도, 연예인도 아닙니다. NBA의 전설, 농구 그 자체로 불리는 마이클 조던인데요. 나이키와 조던의 계약으로 탄생한 ‘에어 조던' 시리즈는 나이키의 자회사 ‘조던 브랜드’로 독립할 만큼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성장했습니다.

마이클 조던은 2003년 농구계를 완전히 떠났는데요. 여전히 조던 브랜드의 인기는 식지 않고 있습니다. 2019년 ‘조던 브랜드'의 매출은 10억 달러를 돌파했죠. 조던이 여전히 날아오를 수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브랜드의 역사와 지금의 브랜딩 전략까지 모두 정리해봤습니다.


나이키 ‘에어’와 루키 ‘조던’의 만남

© Nike

조던 브랜드의 시작은 1984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당시 나이키는 에어로빅 열풍의 수혜를 입은 리복에 밀리고 있었는데요. 위기의 상황에서 나이키를 건져 줄 ‘승리의 아이콘'이 절실했죠. 이때 노스캐롤라이나 출신의 유망주, 마이클 조던이 혜성처럼 나타났습니다.

  • 나이키는 1984년 NBA 신인이었던 마이클 조던과 계약을 맺었습니다. 그리고 이듬해 조던을 위한 시그니처 운동화 ‘에어 조던 1’을 출시했는데요. 나이키가 가진 에어 쿠션 기술과 조던의 이름을 합친 네이밍이었습니다. 엄청난 체공력으로 조던에게 붙여진 ‘에어'라는 별명과도 연결됐죠. 강력한 시너지 효과를 일으키며 그 해에만 1억 달러 이상의 매출기록했습니다.
에어 조던1 © Sotherby’s
  • 에어 조던의 첫 광고도 센세이션을 일으켰는데요. ‘누가 인간은 날 수 없다고 했는가?(Who Said Man Was Not Meant To Fly)’라는 문구는 아직도 회자되죠. 마침 텔레비전이 발달하기 시작해 조던의 광고는 미국 전역에 송출됐는데요. 선수 마이클 조던과 에어 조던 모두를 각인했습니다.
에어 조던 1 광고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