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세기 전만 해도 사진은 일상적인 것과는 거리가 멀었습니다. 일단 카메라가 너무 무거워 휴대하는 것조차 쉽지 않았죠. 그런데 독일의 한 회사에서 소형 카메라를 선보이면서, 사진은 새로운 패러다임을 맞이했습니다. 독일의 카메라 브랜드 라이카(Leica)는 필름 카메라 시대를 열며 카메라의 새 역사를 썼는데요.

물론 지금 라이카의 카메라를 사용하기란 결코 쉽지 않습니다. 스마트폰 카메라에는 당연히 내장된 기술들도 라이카의 제품에서는 찾아볼 수 없죠. 가성비도 좋지 않습니다. 오히려 높은 가격을 자랑하는데요. 그렇다면 라이카는 왜 두터운 마니아층을 자랑하는 걸까요? 라이카의 ‘이유 있는 고집’을 포착해봤습니다.


라이카의 역사 = 사진의 역사

라이카 카메라로 포착한 역사적인 순간들 © Leica

라이카는 1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데요. 사실상 라이카의 역사가 곧 사진의 역사라고 봐도 무방합니다. 라이카 이전에는 손으로 들고 다닐 수 있는 카메라가 없었죠. 최초의 소형 카메라를 선보인 이후에도 감각적인 디자인과 혁신적인 기능으로 카메라의 기준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 시작은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현미경 제조사 ‘옵티컬 인스티튜트’였습니다. 이 회사를 1869년 에른스트 라이츠(Ernst-Leitz)가 인수하면서 ‘에른스트 라이츠 광학 연구소’로 이름이 바뀌었는데요. 라이츠는 기술 개발에 집중해 현미경의 성능을 발전시켰습니다. 현미경 기술은 카메라 렌즈 기술의 토대가 됐죠.
  • 라이카가 카메라로 이름을 떨치게 된 것은 엔지니어 오스카 바르낙(Oskar Barnack) 덕분입니다. 1914년 최초의 35mm 필름 카메라인 ‘우르-라이카(UR-Leica)’를 제작했는데요. 당시 카메라는 무거운데다 부피가 커서 자유로운 촬영이 어려웠습니다. 바르낙의 발명으로 손에 들고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카메라가 탄생했죠.
우르-라이카 © Leica
  • 이후 라이카 I, II를 통해 갈아 끼울 수 있는 렌즈와 선명한 이미지를 포착하는 레인지 파인더(range finder, RF) 카메라를 선보였죠. RF 카메라는 실제 사진이 촬영되는 렌즈와는 분리된 별도의 거리 측정 장치를 이용하는데요. 뷰파인더를 들여다보면 두 개의 상이 보입니다. 초점을 잡기 위해서는 초점 링을 조절해 두 개의 상을 하나로 합쳐줘야 하죠. 다소 까다롭지만 ‘찰칵!’하는 셔터 소리와 블랙아웃이 생기지 않아 자연스러운 길거리 사진에 제격이었는데요.
  • 1954년에는 라이카 역사상 가장 훌륭한 카메라로 평가받는 라이카 M3가 출시됐습니다. 고도의 RF 기술과 한 손으로 가능한 렌즈 교환 등 M3에 적용된 기술력은 타의 추종을 불허했는데요. 출시된 지 3년 만에 10만 대 이상 판매됐습니다.
지금도 필름 카메라 마니아들에게 사랑받는 라이카 M3 © Leic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