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향기는 저절로 발걸음을 잡아끌곤 하죠. ‘러쉬(Lush)’ 매장 앞을 지나갈 때도 마찬가지인데요. 영국의 뷰티 브랜드 러쉬는 적극적인 호객을 하지 않습니다. 다만 은은한 향기로 고객들을 끌어당길 뿐이죠.

러쉬의 마케팅 전략도 마찬가지입니다. 러쉬는 특별히 마케팅을 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한데요. 오히려 아무것도 하지 않음으로써 더 강력한 효과를 내죠. 러쉬는 설립 20여 년 만에 연 매출 10억 파운드를 기록하는 기업으로 성장했습니다. 작년 러쉬코리아도 전년 대비 영업이익이 213.6% 증가하는 등 빠르게 성장 중인데요.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러쉬코리아가 진행해 온 캠페인을 살펴보며, 러쉬의 ‘無' 마케팅 전략을 파헤쳐보겠습니다.


동물・환경・사람을 생각하는 브랜드

러쉬는 1995년 영국의 해안가 도시 풀(Poole)에서 시작됐습니다. 창립 멤버들이 내세운 브랜드 가치는 동물·환경·사람의 조화 였는데요. 친환경 브랜드 러쉬는 이렇게 탄생했습니다.

  • 러쉬의 전신은 마크 콘스탄틴과 엘리자베스 위어가 만든 ‘콘스탄틴 앤 위어'입니다. 천연 성분으로 염색약과 로션을 만들어 ‘더바디샵’에 공급하는 업체였는데요. 본사와의 견해 차이로 ‘콘스탄틴 앤 위어’를 더바디샵에 매각했습니다.
  • 이후 로웨나 버드, 헬렌 암브로센 등이 합류해 6명의 공동창립자가 러쉬를 세웠습니다. 당시 창업 멤버들의 비전은 “환경을 구성하는 ‘동물·환경·사람’, 세 가지 요소가 조화롭게 공존하는 세상을 만들자”였습니다.
  • 비전에 맞게 러쉬는 유기농 과일과 채소, 식물, 꽃 등을 이용한 천연 화장품을 선보여왔는데요. 설립 10년 만에 50여 개국에 진출했고 20여 년 만에 1,000여 개의 글로벌 매장을 거느린 브랜드로 거듭났죠.
  • 한국은 러쉬의 네 번째 해외 진출국입니다. 2002년 12월 24일, 서울 명동에 러쉬 1호점이 열렸죠.

러쉬의 ‘無' 마케팅 전략

러쉬는 보통의 기업과는 다른 마케팅 전략을 추구합니다. 제품 할인과 광고, 스타 모델 기용보다 브랜드의 신념을 전달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는데요. 러쉬의 진정성 있는 제품과 행보가 마케팅 그 자체죠.

  • 러쉬의 마케팅은 ‘제품’뿐입니다. 러쉬의 모든 제품은 영국비건협회에서 인증받은 100% 베지테리언인데요. 2019년에는 달걀을 사용하지 않는 ‘에그 프리(Egg Free)’까지 선언했죠. 러쉬의 최종 목표는 동물성 성분을 아예 배제하는 ‘비건’이라고 합니다. ‘동물·환경·사람의 조화'라는 브랜드 철학을 제품으로 보여주죠.
  • 러쉬의 행보 역시 확고한 브랜드 철학에 따라 결정됩니다. 브랜드 신념에 배치되는 일은 가차 없이 중단하는데요. 작년 11월, ‘탈 SNS’를 선언했습니다. 러쉬는 SNS의 역기능이 브랜드 철학과 배치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SNS의 폐해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는 기업을 비판했는데요. 고객들에게 “안전한 환경을 제공한다는 것이 확인될 때까지 활동을 중단한다"라고 밝혔습니다.
러쉬 소셜 미디어 중단 이미지 ⓒ 러쉬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