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하이브. 이제는 아주 익숙한 이름이죠. 그렇다면 하이브 산하 레이블 어도어(Ador)의 새 걸그룹 뉴진스는 어떠신가요? 지난 7월 세상에 등장한 뉴진스는 한 달 만에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냈습니다. 음원과 음반 성적은 물론이고 더현대 서울에서 팝업 스토어를 진행하는 등 제대로 주가를 올리고 있죠. 실제로 뉴진스의 뮤직 비디오가 공개된 후 하이브의 주가도 뛰어올랐습니다.

ⓒ 뉴진스 인스타그램

아이돌이 일종의 IP가 된 지는 오래됐지만 그중에서도 뉴진스는 각별합니다. 완성도 높은 앨범과 프로모션, 커뮤니케이션 전략이 모두 어우러져 하나의 문화이자 브랜드가 됐죠. 여기에는 어도어 민희진 대표의 공을 빼놓을 수 없는데요. 오늘은 뉴진스의 브랜딩 전략을 파헤쳐 보겠습니다.

민희진이 누군데?

명실상부 케이팝 대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민희진은 2002년 SM 엔터테인먼트의 디자이너로 입사해 2017년 이사까지 역임한 입지전적 인물인데요. 2019년 하이브의 CBO로 이적한 후 뉴진스를 제작했습니다.

민희진이 디렉팅한 f(x) 정규 2집 '핑크 테이프'의 아트 필름
  • ‘민희진’이라는 이름은 몰라도 소녀시대가 ‘Gee’ 활동에서 입었던 색색의 스키니진과 엑소가 ‘으르렁’ 활동 당시 보여준 교복은 알 법합니다. 둘 다 민희진 대표가 제안한 콘셉트인데요. 그는 이외에도 숱한 SM 아티스트들의 앨범과 브랜딩을 기획부터 제작까지 총괄하며 실력을 입증했습니다.
  • 민 대표는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자신의 기획 철학을 정반합의 개념으로 설명했는데요. 기존의 트렌드가 정(正)이라면, 사람들이 정에 지루함을 느낄 때 새롭게 반(反)을 제시함으로써 합(合)을 찾아간다는 것이죠.
  • 그의 대표작인 f(x)의 명반 ‘핑크 테이프’는 소녀시대의 반(反)으로 설명될 수 있는데요. 친근하고 발랄한 이미지의 소녀시대와 달리 실험적, 몽환적인 분위기가 돋보입니다. 민 대표가 직접 디렉팅한 아트 필름은 공개되자마자 화제가 됐죠. 분홍색 비디오테이프 모양의 앨범은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각 멤버들의 티저를 하나로 연결한 엑소의 정규 2집 '엑소더스' 티저
  • 일관성연속성을 갖춘 기획 또한 민 대표의 장기인데요. 뮤직 비디오와 무대를 아우르는 앨범의 아트워크, 앨범의 프로모션, 또 앨범과 다음 앨범이 연결돼 만들어지는 내러티브까지 전부 매만져서 하나의 아티스트 브랜드를 완성하는 것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