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에서 상단 제목 좌하단에 있는 "댓글 남기기"를 누르시면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어요!

이번 주를 시작으로 BYTE+에서는 매주 금요일마다 [브랜드 한 입] 코너가 연재됩니다. 최근 핫한 브랜드들을 소개하며 이들이 걸어온 궤적, 대표적인 마케팅 사례, 주요 경쟁자, 업계 동향 등을 살펴볼 예정인데요. 앞으로 다뤄봤으면 하는 브랜드나 코멘트가 있으시다면 자유롭게 피드백 주시거나, 댓글을 남겨주세요!


© OMEGA

0.001초, 올림픽에서 메달의 색깔이 달라질 수 있는 찰나의 순간입니다. 지난 2월 4일, 평창올림픽 이후 4년의 기다림 끝에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막을 올렸는데요. 이번에도 어김없이 각 종목에서 어떤 선수가 메달을 거머쥘 것인지, 어떤 국가가 최다 메달 수를 기록할 것인지, 신기록 갱신이 이뤄질 지 등 다양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죠. 찰나의 순간에 이 모든 것이 결정되기에 기록 계측은 올림픽에서 큰 중요도를 갖습니다.

이 중요한 역할을 지난 90여년 간 수행해 온 브랜드가 바로 오메가입니다. 오메가는 1932년에 올림픽 타임키퍼로 선정된 이래 그 역할을 맡고 있는데요. 올림픽 타임키퍼는 말 그대로 선수들의 기록을 계측하는 역할을 맡죠. 그리고 이들은 향후 2032년 LA올림픽까지 이 계약을 연장하며 총 100년간 선수들의 기록을 계측하는 역할을 맡게 되었습니다. 오늘은 시계 브랜드 오메가와, 그들의 대표적 마케팅 사례들을 몇 가지 짚어보려고 합니다.


About 오메가

© OMEGA Facebook Page

오메가는 스위스의 시계 브랜드로써 롤렉스, 까르띠에 등과 함께 명품 시계 브랜드 중 하나로 꼽히는 브랜드입니다. 1848년 창립돼, 뛰어난 기술력과 완성도를 바탕으로 이름을 알린 오메가는 지난 수 년간 전 세계 시계 매출 2위를 기록해왔는데요. 현재 오메가는 스위스 ‘스와치 그룹’ 산하에 소속돼 론진, 해밀턴, 티쏘 등의 브랜드와 한솥밥을 먹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