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 11일, 배달앱 땡겨요가 새롭게 광고를 출시했습니다. “[땡겨요] 싸이와 함께 민족 대이동!! 🐎🐎”이라는 제목의 이 광고는 2주 만에 240만회의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는데요. 특히 동종업계 1위 배달 서비스인 배달의민족(배민)을 저격하는 것 같다는 점에서 더 큰 화제를 모았죠.

이처럼 경쟁 관계에 있는 다른 브랜드를 직간접적으로 노출하고 이들을 비교하는 형식의 광고를 비교광고라고 부릅니다. 땡겨요는 어떻게, 그리고 무슨 의도로 배민을 저격한 것일까요? 오늘 <브랜드 한입>에서는 최신 사례들과 함께 비교광고를 살펴보겠습니다.

땡겨요는 왜 이 광고를 제작했을까?

땡겨요는 이번 광고에서 “같은 민족이라면서 어떻게 이럴 수 있어. / 배달에 아쉬웠던 민족이여, 이동하라!”라는 문구를 내세우고 있습니다. 즉, 광고의 목적이용자가 땡겨요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유도하는 것입니다.

  • 땡겨요는 신한은행에서 올해 1월에 정식으로 출시배달앱입니다. 고객, 가맹점, 배달 기사, 플랫폼 참여자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상생 배달앱을 추구하고 있는데요. 이를 위해 낮은 중개 수수료, 빠른 정산 서비스 등의 혜택을 제공 중입니다.
  • 출범 당시에는 월간 활성 이용자(MAU) 수가 1만 8천명에 불과했으나 지난달 말에는 15만 7천명에 이를 정도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배민·쿠팡이츠·요기요 등 3개 배달앱의 시장 점유율(90%)에 비하면 한참 뒤처진 상황이죠.
  • 이런 상황에서 땡겨요가 이번 광고를 통해 화제성 몰이 및 인지도 상승을 노린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왼쪽) 땡겨요 광고 중 한 장면 / (오른쪽) 배민 광고 중 한 장면 [해당 광고유튜브 캡처]

인지도를 올리기 위해 땡겨요는 업계 1위 배민(시장점유율 57.7%)을 끌어들였습니다. 이들이 문구에서 반복적으로 활용 중인 민족이라는 키워드나 광고의 콘셉트가 배민을 연상케 하죠.

  • 땡겨요는 이번 광고에서 고구려 벽화 수렵도를 패러디하고 있는데요. 배민도 지난 2014년에 광고에서 수렵도를 패러디한 바 있습니다. 당시 이들은 류승룡을 모델로 기용해 “우리가 어떤 민족입니까?”라는 문구를 내걸었죠.
  • 땡겨요가 선보인 이번 광고는 배민 광고를 패러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단순히 패러디에 그친 것이 아니라 “같은 민족이라면서 어떻게 이럴 수가 있어”라며 기존 배달앱에 대한 소비자의 반감도 담아냈죠.

배민이 저격당한 게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