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콘텐츠는 BYTE의 프리미엄 구독 서비스, BYTE+의 3월 25일자 콘텐츠입니다. BYTE+를 구독하시면 비즈니스와 경제 이슈에 대한 깊은 분석과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BYTE+ 멤버십 구독하기

*웹에서 상단 제목 좌하단에 있는 "댓글 남기기"를 누르시면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어요!


노브랜드피자 1호점 [출처 : 신세계푸드]

지난 3월 10일, 대치동 한복판 은마사거리에, 주황색 간판에 검은색 로고를 달고 No Brand Pizza(이하 노브랜드피자) 1호점이 오픈했습니다. 노브랜드피자는 짠맛이 강조된 미국식 피자를 표방하며 이를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는, 이른바 중저가 피자 시장으로의 진입을 시도 중인데요. 피자스쿨, 피자마루, 고피자와 같은 기성 강자들이 버티고 있는 와중에 더본코리아의 ‘빽보이피자’나 신세계푸드의 노브랜드피자와 같은 신생 브랜드까지 중저가 피자 시장 진입을 선언하면서 피자 시장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오픈한지 2주가 조금 넘은 이 브랜드가 분석할 게 뭐가 있다고 오늘 <브랜드 한 입>에서 노브랜드피자를 선정했을까요? 사실 노브랜드피자 1호점이 들어서기 이전, 해당 위치에는 원래 No Brand Burger(이하 노브랜드버거) 매장이 있었습니다. 노브랜드버거 또한 신세계푸드 계열의 브랜드로써, 가성비 버거를 앞세우고 있는데요. 2019년 8월에 처음 등장한 노브랜드버거는 현재 170개 이상의 매장을 운영하며 계속 상승 곡선을 그려 나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잠깐 생각해보면 노브랜드피자와 노브랜드버거에 모두 들어있는 이 ‘노브랜드’라는 단어가 상당히 모순적이지 않나요? 엄연히 하나의 브랜드임에도 불구하고, 브랜드가 아니라고 이름에서부터 부정하고 있는 셈인데요. 지난 2015년, 이마트가 ‘No Brand(이하 노브랜드)’를 처음 런칭했을 때에도, 대중은 같은 질문을 던졌습니다. 그러나 이와 같은 의문에 대해 타당한 답을 내놓으며 노브랜드 측은 2020년에 연 매출 1조 이상을 기록하고 최초로 흑자를 달성 하는 등 순항하고 있는데요. 오늘 <브랜드 한 입>에서는 노브랜드의 탄생부터 성장, 그리고 ‘노브랜드’가 어떻게 하나의 ‘브랜드’가 되었는지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브랜드가 아니다, 소비자다; No Brand

이마트, PB(PL)에서 활로를 모색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