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테크부터 카드사까지, 불붙은 후불결제 시장

빅테크부터 카드사까지, 불붙은 후불결제 시장

#후불결제 #BNPL #빅테크 #KB국민카드 #신한카드 #신용카드 #고객확보 #수수료 #연체율

🐹 Ari

후불결제에 발 내딛는 카드사

후불결제(BNPL, Buy Now Pay Later)란 ‘선결제-후지불’ 서비스를 의미합니다. 쉽게 말해 외상으로 결제하고 한 달 등 일정 기간 후에 갚는 일종의 외상 거래인데요. 지불방식만 보면 신용카드와 상당히 비슷하지만, 신용등급이 필요 없고 외상한 결제 금액을 무이자로 나눠 갚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죠.

현재 후불결제 시장인 네이버파이낸셜과 카카오페이, 토스 등의 빅테크·핀테크 기업이 선도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최근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 그리고 일부 카드사들까지 후불 결제 시장 진출을 결정했습니다.

KB국민카드는 올해 3분기 후불결제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인데요. 이를 위해 통합 결제 서비스 기업인 '다날'과 파트너십을 맺고, 비금융정보 기반의 대안신용평가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죠. 신한카드도 후불결제 시장을 노리기 위해 대안신용평가 기업 '크레파스 솔루션'과 협력하는데요. 빅데이터 기반의 대안신용평가모형을 개발하여 후불결제사들에게 실질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다들 후불결제를 노리는 이유는?

사실 전통 금융사들은 현재 후불결제와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바로 ‘하이브리드 카드’인데요. 체크카드와 신용카드 기능이 결합한 형태로, 은행사와 카드사가 제휴하여 체크카드 잔액이 부족할 때 일정 한도 내에서 신용결제가 가능하죠. 그런데 빅테크·핀테크는 물론 금융사까지 후불결제 시장에 진출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후불결제 시장은 국내에서 무르익지는 않았지만,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은 사업인데요. 신용정보가 충분히 쌓이지 않아 카드발급이 어렵거나 소액 단기신용대출이 필요한 소비자에게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습니다. 주로 대학생이나 사회초년생이 쉽게 이용할 수 있죠. 이에 해외 대기업은 후불결제 시장에 계속 진출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간편결제 기업 페이팔의 ‘페이인4’, 카드회사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의 ‘플랜잇’, 애플의 ‘애플페이 레이터’ 등이 있죠.

더해서 카드사의 경우, 잠재적인 신용카드 고객을 선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데요. 고객의 후불결제 이력을 추후 신용카드 발급 시 혜택조건이나 평가요소로 활용하는 것입니다. 이에 젊은 연령층의 후불결제 고객을 미래의 신용카드 고객으로 유입시키는 락인효과를 기대할 수 있죠. 또한, 카드사의 가맹점 수수료율이 점점 낮아지는 데다가, 빅테크·핀테크 기업의 빠른 성장으로 새로운 사업 모델이 필요한 점도 시장 진출의 이유입니다.

금융사뿐만 아니라 기존 빅테크·핀테크 기업도 후불결제 시장 진출로 높은 이익을 볼 수 있습니다. 카드사를 통해서 결제서비스를 제공할 경우 약 3%가량의 수수료를 카드사에 내야 하는데요. 후불결제 방식은 자사 플랫폼 내에서 송금·이체로 결제되는 서비스라 수수료를 지급할 필요가 없습니다. 게다가 가맹점에는 카드사보다 높은 5~6%가량의 수수료를 받기 때문에, 금융 플랫폼 입장에서는 수익구조가 유리하죠.

연체문제에 빨간 불 켜지다?

그러나 최근 국내 후불결제 시장에도 위험신호가 보이고 있는데요. 바로 연체율 문제입니다. 후불결제는 신용점수와 관계없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 출시 당시부터 결제 대금 회수가 어려울 수 있다는 지적이 많았는데, 그 우려가 현실화된 것입니다.

네이버페이는 지난해 4월부터 후불 결제 서비스를 제공해왔습니다. 그런데 꾸준히 높아지던 연체율이 3월 말 기준 1.26%를 기록하며, 신용카드 신용판매 연체율의 2배에 달했는데요. 같은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는 카카오페이와 토스의 경우 아직 연체 채권은 없는 상황입니다. 다만, 이러한 후불결제 이용자의 연체에 따른 손해도 회사가 모두 부담하고 있어 리스크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게다가 연체문제가 신용평가에 반영되지 않는다는 허점도 있는데요. 후불결제 이용자가 결제 금액을 5일 이상 연체할 경우, 일단 후불결제사가 신용평가사에 연체정보를 등록하고 다시 출금을 시도하는 구조입니다. 등록된 정보는 대안신용평가 시스템 개발·운영에만 쓰이며, 개인 신용평가에는 반영되지 않죠.

게다가 현재 금융소비자의 개인정보는 금융사에만 제공하게 되어 있어, 후불결제 사업자들은 신용카드사로부터 고객들의 연체정보도 공유받지 못하는데요. 결국 신용불량자의 파악이 불가능한 상황이라 소비자들이 이를 악용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업계는 신사업 진출 이전에 연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명확한 대안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 함께 보면 좋은 BYTE 콘텐츠

  • 후불결제 시장은 외국에서 이미 인기를 끌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었는데요. 이에 지난해부터 국내에서도 후불결제 시장 도입의 움직임이 보이기 시작했죠. 네이버, 카카오, 쿠팡 등 국내 빅테크들의 시장 진출이 궁금하다면, 아래 링크를 확인해주세요!
    👉  MZ세대 겨냥한 후불결제 시장
  • 후불결제까지 발을 들인 KB와 신한을 포함해 4대 금융지주라 불리는 KB, 신한, 하나, 우리 모두 1분기 역대급 실적을 보여줬습니다. 여기에는 은행의 이자이익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는데요. 왜 이자이익이 늘어난 건지, 역대급 호실적의 원인과 금융지주들의 행보를 함께 살펴볼까요?
    👉  4대 금융지주, 역대급 실적 발표

🐹 ARI

후불결제 시장에서 핀테크 업계와 카드 업계 간의 치열한 경쟁이 예고되는데요. 핀테크 업계는 연체 정보를 제공하여 ‘동일환경, 동일경쟁’을, 카드 업계는 핀테크 업계에도 수수료율 강제 인하, 리스크 관리 시스템 마련 등과 같은 금융당국의 규제를 동일하게 적용해달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는 BYTE의 무료 비즈니스/경제 뉴스레터, 데일리바이트의 54일자 뉴스레터 콘텐츠입니다. 데일리바이트 뉴스레터를 무료로 구독하시면 매일 아침 6시 메일함에서 유익한 소식들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DAILY BYTE 뉴스레터 구독하기

대화에 참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