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가 만드는 디지털 공간

클라우드가 만드는 디지털 공간

🐶  JAY
🐶 JAY

전 세계 시가총액 최상위 기업인 아마존, 애플, 구글, 마이크로소프트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모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입니다. 클라우드는 쉽게 말해 대규모 저장공간과 연산능력을 갖춘 데이터 서버를 빌려주는 서비스입니다. 많은 저장공간이 필요한 넷플릭스나 복잡한 연산이 필요한 AI 서비스는 대부분 클라우드를 이용하죠.

물리적 공간에서의 삶을 온라인의 가상 공간으로 확장하는 4차 산업혁명의 흐름 속에서, 다양한 활동이 가능한 가상 공간인 클라우드는 핵심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주요 기업들이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는 쉽게 말해 디지털 창고와 디지털 오피스를 빌려주는 서비스인 셈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는 구글드라이브와 iCloud의 사례를 시작으로, 클라우드의 현재와 미래를 살펴보겠습니다.


디지털 창고 (iCloud)

클라우드는 가상의 저장 공간입니다. 스마트폰에서 사진을 찍으면 기기에 저장이 되지만(로컬 저장소), 이 사진을 구글드라이브에 저장하면 구글 서버에, iCloud에 저장하면 애플 서버에 저장되고, 언제 어디서나 서버에 접속하면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파일을 저장하고 열람할 수 있는 가상공간을 클라우드라고 합니다.


파일을 클라우드에 저장하면 휴대폰이나 기기의 자체 메모리를 소모하지 않고, 같은 파일을 여러 기기에서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애플이 세계에서 가장 비싼 기업이 된 데에는 이 장점을 극대화한 iCloud의 역할이 있었습니다.


디지털 사무실 (구글드라이브)

클라우드는 단순히 저장 기능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가상의 작업 공간도 제공합니다. 구글드라이브에서 공유문서를 작성하는 것이 대표적인 예시입니다. 구글이 제공하는 가상 공간에 문서를 저장하면, 그곳에 접속한 사람들이 함께 편집을 할 수 있습니다. 컴퓨터나 스마트폰에 별도의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아도 되고, 여러 기기에서 여러 사람들이 함께 작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3월말 한글과컴퓨터는 아마존과의 협업을 통한 가상데스크톱 서비스 계획을 발표했는데요. 한컴오피스 프로그램을 깔지 않아도 누구나 가상공간에서 한글을 이용해 문서를 작성할 수 있게 만들겠다는 전략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One Drive가 윈도우OS 및 워드, 엑셀, PPT등 오피스와 호환성 덕분에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는 점을 고려하면, 충분히 시도해볼만한 전략입니다..


클라우드의 장점 - 빅데이터, AI

사람들이 클라우드에 저장하는 모든 파일과, 그 위에서 진행하는 작업들은 모두 분석과 활용이 가능한 데이터가 됩니다. 사용자에게 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할 수도 있고, 추가적인 비즈니스를 통해 수익 창출의 기회로 활용할 수도 있습니다.


데이터 저장 공간과 온라인 비즈니스 공간을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서비스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클라우드에 저장하는 모든 파일과, 그 위에서 진행하는 작업들은 모두 분석과 활용이 가능한 데이터가 됩니다. 사용자에게 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할 수도 있고, 추가적인 비즈니스를 통해 수익 창출의 기회로 활용할 수도 있습니다.


클라우드의 위력은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는 B2C 분야 뿐 아니라,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B2B분야에서 두드러집니다. 디지털 공간에서 정보를 저장하고 처리하는 클라우드는 ‘디지털 전환’을 위한 핵심 서비스입니다. 게다가 고성능 작업이 필요한 경우, 특히 막대한 저장공간과 연산능력을 필요로 하는 데이터사이언스와 AI 분야에서 클라우드의 진가가 드러납니다. 실제로B2B 클라우드 서비스의 최전선에 있는 IT기업들은 글로벌 시가총액 최상위권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 1위 아마존(AWS): 가장 빠르게 클라우드 시장을 선점해 지배적 지위 유지
  • 2위 MS(Azure):  MS오피스 등 자체 소프트웨어와의 호환성을 무기로 아마존을 추격
  • 3위 구글(GCP): 후발주자로 아마존과 MS를 추격 중

이들 회사는 기업들을 대상으로 데이터 저장, 관리, 연산(컴퓨팅), AI 분석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네이버가 유사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한글과컴퓨터는 소프트웨어의 힘을 이용하는 2위 MS의 모델을 모티브로 1위 AWS와 손을 잡고 시장 진입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5G를 만난 클라우드

클라우드는 오래된 아이디어였지만 기술적 한계로 인해 활성화에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많은 장점에도 불구하고 데이터 통신 등 네트워크 연결을 통해 매번 메인 서버에 접속해야 하고, 이 과정에서 지연(Latency)이 발생한다는 단점이 결정적이었습니다. 클라우드가 노트북이나 스마트폰 등 기기에 파일을 저장하고 이용하는 것에 비해 느렸기 때문에 크게 주목받지는 못했습니다.

그런데 초고속, 초저지연 통신이 가능한5G 통신이 대중화되면, 클라우드를 이용해 작업하는 것과 기기에서 작업하는 것의 차이를 느끼지 못할 정도가 됩니다. 이렇게 되면 파일의 저장, 작성, 수정을 클라우드 내에서만 진행해도 무리가 없습니다.


한편 중앙 단일 서버로 가는 대신 여러 개의 중간 지점에서 데이터를 처리하면 속도를 빠르게 할 수 있는데, 이를 엣지컴퓨팅이라고 합니다. 엣지컴퓨팅과5G가 결합하면 속도가 더욱 빨라질 수 있어, 국내 통신사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클라우드가 바꿀 미래의 일상5G 기술이 가져올 클라우드의 성장은 4G(LTE 시대) 스트리밍의 성장을 통해 엿볼 수 있습니다.

과거에는 전체 영상을 기기에 다운로드 받은 후 감상했지만, LTE가 대중화되자 영상을 서버에 접속해 스트리밍으로 볼 수 있게 됐죠. 저장용량 걱정 없이 다양한 영상을 실시간으로, 오래, 많이 볼 수 있게 되자 유튜브와OTT시대가 열렸습니다. LTE의 시대에 개별 기기에서 할 수 있는 일이 많아졌듯, 5G 시대에는 클라우드에서 할 수 있는 일이 많아질 것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5G가 일상이 되고 사용하는 스마트기기가 많아질수록, 사람들은 클라우드에 모든 데이터를 저장하고 이용하는 것을 선호할 것입니다. 이렇게 가상공간에서 저장과 작업이 가능해지면, 노트북이나 핸드폰의 성능이 크게 중요하지 않게 됩니다. 스마트디바이스는 입출력과 통신 기능만 담당하는 단말기가 되고, 다른 모든 기능은 서버에 이전할 수 있습니다. 고성능PC가 없어도 가벼운 단말기만으로 누구나 효율적이고 편리한 작업을 수행할 수 있습니다. 언제 어디서나 다양한 디바이스로 같은 작업이 가능하기 때문에 업무의 자유도는 높아지고, 공간의 제약은 줄어들게 됩니다.


디지털 데이터가 축적될수록, 스마트 디바이스가 늘어날수록, 통합된 가상 공간과 그곳에서의 경험을 제공하는 클라우드가 중요해질 것입니다. 아직은 기업 대상 서비스가 주를 이루고 있지만, 사람들의 일상을 효율적이고 편리하도록 돕는 잠재력도 갖고 있습니다. 클라우드 시장의 성장과 함께 펼쳐질 새로운 미래가 궁금해집니다.

[사진출처: Unsplash]

🤵 오늘의 인사이터: 이현무 님*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환경계획학과 (도시 및 지역계획학전공) 박사과정

이현무 님은 DAILY BYTE 초기부터 4차 산업혁명, 에너지 전환, 그리고 공간을 중심으로 통찰력있는 글을 많이 기고해주셨는데요. 오늘은 '클라우드'라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을 중심으로 디지털 공간이 어떻게 변화하는지에 관해 분석해주셨습니다. 이현무 님의 인사이트를 자주 만나보고 싶으시다면, SNS 계정에 방문해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