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시가총액 최상위 기업인 아마존, 애플, 구글, 마이크로소프트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모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입니다. 클라우드는 쉽게 말해 대규모 저장공간과 연산능력을 갖춘 데이터 서버를 빌려주는 서비스입니다. 많은 저장공간이 필요한 넷플릭스나 복잡한 연산이 필요한 AI 서비스는 대부분 클라우드를 이용하죠.

물리적 공간에서의 삶을 온라인의 가상 공간으로 확장하는 4차 산업혁명의 흐름 속에서, 다양한 활동이 가능한 가상 공간인 클라우드는 핵심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주요 기업들이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는 쉽게 말해 디지털 창고와 디지털 오피스를 빌려주는 서비스인 셈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는 구글드라이브와 iCloud의 사례를 시작으로, 클라우드의 현재와 미래를 살펴보겠습니다.


디지털 창고 (iCloud)

클라우드는 가상의 저장 공간입니다. 스마트폰에서 사진을 찍으면 기기에 저장이 되지만(로컬 저장소), 이 사진을 구글드라이브에 저장하면 구글 서버에, iCloud에 저장하면 애플 서버에 저장되고, 언제 어디서나 서버에 접속하면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파일을 저장하고 열람할 수 있는 가상공간을 클라우드라고 합니다.


파일을 클라우드에 저장하면 휴대폰이나 기기의 자체 메모리를 소모하지 않고, 같은 파일을 여러 기기에서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애플이 세계에서 가장 비싼 기업이 된 데에는 이 장점을 극대화한 iCloud의 역할이 있었습니다.


디지털 사무실 (구글드라이브)

클라우드는 단순히 저장 기능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가상의 작업 공간도 제공합니다. 구글드라이브에서 공유문서를 작성하는 것이 대표적인 예시입니다. 구글이 제공하는 가상 공간에 문서를 저장하면, 그곳에 접속한 사람들이 함께 편집을 할 수 있습니다. 컴퓨터나 스마트폰에 별도의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아도 되고, 여러 기기에서 여러 사람들이 함께 작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3월말 한글과컴퓨터는 아마존과의 협업을 통한 가상데스크톱 서비스 계획을 발표했는데요. 한컴오피스 프로그램을 깔지 않아도 누구나 가상공간에서 한글을 이용해 문서를 작성할 수 있게 만들겠다는 전략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One Drive가 윈도우OS 및 워드, 엑셀, PPT등 오피스와 호환성 덕분에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는 점을 고려하면, 충분히 시도해볼만한 전략입니다..


클라우드의 장점 - 빅데이터, AI

사람들이 클라우드에 저장하는 모든 파일과, 그 위에서 진행하는 작업들은 모두 분석과 활용이 가능한 데이터가 됩니다. 사용자에게 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할 수도 있고, 추가적인 비즈니스를 통해 수익 창출의 기회로 활용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