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에 상장된 거래소, 코인베이스

거래소에 상장된 거래소, 코인베이스

🐶  JAY
🐶 JAY

미국 최대 가상화폐거래소인 코인베이스가 뉴욕증시에14일 데뷔했습니다. 코인베이스는 현재 5600만 명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달 거래액은 약 100조원에 달하죠. 주당 381달러에 거래를 시작한 코인베이스는 장중 한때 시가총액 125조원을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현재 코인베이스의 시가총액은 약 95조 원으로 집계돼, 2018년 투자유치 당시의 기업가치에 비해 10배 이상 치솟았습니다.


상장의 의미는? 제도권 편입!

코인베이스의 상장은 ‘가상화폐의 제도권 편입’이라는 메가 트렌드를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건으로 분석됩니다. 가상화폐 거래소의 상장랠리는 앞으로도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 업비트:국내 가상화폐거래소인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도 최근 나스닥 상장을 추진하고 있죠. 4월 현재 업비트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20조 원까지 상승해, 보수적으로 가정해도 2021년에 1조원, 올해 1분기 실적이 유지된다면 1.6조원의 영업이익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미국 증시에 상장하면 코인베이스와 마찬가지로 100조원 규모의 시가총액도 가능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죠.
  • 크라겐:미국의 암호화폐 거래소인 크라겐이 내년 뉴욕증시 상장을 추진합니다. 전세계에서 4번째로 규모가 큰 크라겐은 현재 600만 명이 넘는 유저를 확보하고 있으며, 올해 1분기 현물거래량은 약 180조원에 달합니다. 지난 2월 투자유치를 통해 약 11조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기도 했죠.


거래소 상장 뉴스 외에도 페이팔, 스퀘어, 테슬라, 스타벅스, 마스터카드 등의 미국 업체들이 가상화폐 결제 기능을 탑재한다는 소식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제도권 운용사들이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출시를 예고하는 등 기관투자자들의 시장 진입이 이어지며 가상자산의 제도권 진입에 속도가 붙는 모습입니다.


상장과 함께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은 훨훨

코인베이스 상장 효과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은 신고가 행진을 이어가다가 다시 가격이 주춤한 모습입니다. 비트코인은 8100만원, 이더리움 310만원을 넘기며 최고가를 경신하기도 했죠. 특히 디파이 관련 알트코인의 가격이 상승세를 보이면서 디파이 플랫폼으로 많이 사용되는 이더리움 가격이 강세를 지속하는 모습입니다. 가상자산 가격 상승의 흐름 속에서 현재의 비트코인이 최고점인지, 추가 상승 여력이 있는지에 대해 엇갈린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파월은 가상화폐 공개 저격

코인베이스의 데뷔 날 파월 의장은 가상화폐를 정면으로 저격하고 나섰습니다. 파월 연준 의장은 평소에도 코인을 탐탁지 않게 봐왔죠.

  • "가상 세계의 자산은 투기 수단일 뿐, 현실에선 결제 수단으로서 폭넓게 쓰이지 않는다"
  • "사람들이 수천 년 동안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특별한 가치를 금에 매긴 것과 같이 가상화폐도 지나치게 고평가돼 있다”


CBDC(중앙은행발행 디지털화폐)를 준비 중인 연준이 가상화폐를 화폐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다시 내비친 것이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최근 테크기업들이 결제에 가상자산을 연계하려는 시도를 보였지만 이를 평가 절하한 것이죠. 이전에도 파월 의장은 “가상자산은 금의 대체재가 될 수는 있어도 달러의 대체재가 되기는 어렵다”고 평가한 바 있는데요. 과연 가상자산 시장의 미래는 어떻게 흘러갈까요?

[사진출처: BBC]

🐶 JAY

코인베이스의 CEO는 38세의 나이에 세계 100위권 부자의 반열에 올랐다고 하네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