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들은 가상자산 투자를 하고 계시나요? 만약 하고 있다면, 어떤 가상자산 거래소를 사용하고 계시나요? 국내에서는 업비트와 빗썸, 코인원, 코빗이 4대 거래소로 꼽히는데요. 거래소마다 거래할 수 있는 코인의 종류와 수수료, 연결된 은행 등이 다르기 때문에 투자자들은 여러 요소를 따져 자신에게 가장 유리한 가상자산 거래소를 선택하죠.

오늘 <기업 한 입>에서는 국내 2위의 가상자산 거래소'빗썸'에 대해 다뤄보려 합니다. 빗썸은 업비트가 등장하기 전까지만 해도 70%가 넘는 점유율을 자랑하며 국내 가장자산 거래소 중에서는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었는데요. 하지만, 점차 업비트에 밀리면서 최근에는 10%대의 점유율만을 확보하고 있죠. 빗썸의 성장 과정업비트에 1위를 빼앗기게 된 이유, 그리고 1위 탈환을 위한 미래 전략까지, 빗썸에 대한 모든 것을 분석해보았는데요. 함께 살펴보시죠!

① 화: [마켓 인사이드] 복잡한 가상자산 시장, 한 번에 이해하기
② 수: [상식한입+] 테라-루나 사태 완벽 정리 (feat. 스테이블 코인)
③ 목: [기업 한 입] 비트코인 엄지척! 빗썸 완벽해부


About 빗썸

ⓒ 빗썸
역사

빗썸은 10년이 채 안 되는 비교적 짧은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빗썸은 2013년 12월 31일, 김대식 전 대표가 '엑스코인'이라는 비트코인 거래소를 선보이며 시작되었는데요. 가상자산이라는 개념조차 생소하던 당시, 빗썸은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24시간 출금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했습니다. 빗썸은 기존에는 세 시간 이상 걸리던 출금 절차를 자체 프로세스를 통해 몇 분으로 단축시켰죠.

이후 2015년 7월 사명을 현재의 '빗썸'으로 변경했는데요. 빗썸은 비트코인(bitcoin)과 엄지손가락(thumb)을 합성한 말로, 세계 1위의 비트코인 거래소가 되겠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죠. 이후 다양한 투자처를 기반으로 탄탄한 고객층을 확보하며 빗썸은 빠르게 성장했고, 2017년 7월에는 거래금액을 기준으로 세계 1위의 거래소에 등극하기도 했습니다. 2016년 20명에 불과했던 직원 수가 1년 사이 850명으로 확대될 만큼 그 성장세는 가팔랐죠. 하지만, 신흥강자 업비트가 부상하면서 빗썸의 점유율은 점차 감소했는데요. 2018년 이후에는 업비트에 국내 1위 가상자산 거래소의 자리를 내주고, 안정적인 2위의 지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사업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