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콘텐츠는 BYTE의 프리미엄 구독 서비스, BYTE+의 4월 14일자 콘텐츠입니다. BYTE+를 구독하시면 비즈니스와 경제 이슈에 대한 깊은 분석과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BYTE+ 멤버십 가입하기

*웹에서 상단 제목 좌하단에 있는 "댓글 남기기"를 누르시면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어요!

이번 주 BYTE+ 시리즈에서는 점점 더 치열해지고 있는 이커머스 시장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이렇게 과열된 이커머스 시장 속에서 승자가 되겠다는 일념으로 막대한 투자를 단행하고 있는 기업이 있습니다. 바로 '쿠팡'인데요. 쿠팡은 2014년 실적 공개 이후 단 한 번도 흑자를 기록한 적이 없습니다. 누적 적자는 무려 6조원에 달하죠. 그런데도 쿠팡은 물류센터 확장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는데요. 최근에는 축구장 46개 규모의 물류센터를 준공하기도 했습니다.

쿠팡은 지금 당장의 적자를 '계획된 적자'라고 설명하며 매출과 점유율 확보에 온 힘을 다한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엄청난 규모의 적자가 지속되는 쿠팡이 '한국의 아마존'이 될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은 꾸준히 제기되고 있죠. 오늘 <기업 한 입>에서는 쿠팡이 내세우고 있는 '계획된 적자' 전략쿠팡의 실적, 그리고 쿠팡이 발을 뻗고 있는 신사업까지 한 번에 정리해보려고 하는데요. 과연 쿠팡은 이커머스 시장의 일인자가 될 수 있을까요? 함께 살펴보시죠!

① 화: [마켓 인사이드] 치열한 이커머스 시장, 아직 승자는 없다!
② 수: [상식 한 입+] 이커머스의 심장, 풀필먼트에 대하여
③ 목: [기업 한 입] 쿠팡, 과연 살아남을 수 있을까?


About 쿠팡

ⓒ 쿠팡 뉴스룸
역사

쿠팡은 2010년 8월 위메프, 티몬과 함께 소셜커머스 기업으로 시작했습니다. 소셜커머스란 일정한 수 이상의 구매자가 모일 경우 특정 품목을 하루 동안만 파격적으로 낮은 가격에 판매하는 전자상거래 방식을 의미하는데요. 하루 한 번 깜짝 특가를 제공하는 소셜커머스가 인기를 끌며 쿠팡은 이커머스 시장에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