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콘텐츠는 BYTE의 프리미엄 구독 서비스, BYTE+의 3월 17일자 콘텐츠입니다. BYTE+를 구독하시면 비즈니스와 경제 이슈에 대한 깊은 분석과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BYTE+ 멤버십 구독하기

*웹에서 상단 제목 좌하단에 있는 "댓글 남기기"를 누르시면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어요!

최근 원자력 발전 산업이 다시 주목받고 있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해 전 세계가 에너지 자립의 중요성을 실감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탈원전 정책 백지화를 공약으로 내건 국민의 힘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면서 원자력 발전 산업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많은 사람들이 주목하고 있는 기업이 있는데요. 바로 '두산중공업'입니다. 두산중공업은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원자로를 생산할 수 있는 기업인데요. 현재 국내 원자력 발전 시장에서는 100%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죠. 그렇기에 원자력 발전에 대한 기조가 변화하면서 두산중공업에 대한 관심 역시 커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