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Electronics Manufacturing Services) 기업들은 자사의 상표 없이 전자제품 업체들의 제품을 위탁받아 생산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데요. 그중 대만의 EMS 기업'폭스콘''음지의 조력자'로 불리며 애플과 아마존, 소니 등 세계 일류 기업들의 제품을 생산하고 있죠. 전 세계 위탁생산 전자제품의 40%가량이 폭스콘의 손을 거쳐 만들어진다고 합니다.

오늘 <기업 한 입>에서는 '주면 다 만들어낸다'는 EMS의 최강자, '폭스콘'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폭스콘은 2004년 이후 EMS 시장에서 줄곧 점유율 1위를 차지하며 명실상부한 EMS 최강자로 군림해왔는데요. 폭스콘이 세계 최고의 EMS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이유와 폭스콘의 고객 관리 비결, 그리고 최근 관찰되고 있는 '탈애플' 움직임까지 자세히 정리해보았습니다. 과연 폭스콘은 어떤 새로운 그림을 그리고 있을까요? 또, 어떤 문제점들을 안고 있을까요?

① 화: [마켓인사이드] 빅테크의 공장은 어디에 있을까? "EMS" 시장 완전분석
② 수: [상식 한 입+] 끼리끼리 나눠지는 세계, 메가 FTA
③ 목: [기업 한 입] 지금의 애플을 만든 '음지의 조력자', 폭스콘


About 폭스콘

ⓒ 폭스콘 홈페이지
역사

폭스콘의 역사는 1974년, 직원 10명 규모의 제조회사 '훙하이플라스틱'에서 시작했습니다. 플라스틱 제품을 만들고 가공하는 것이 훙하이플라스틱의 주 사업이었는데요. 이후 회사명을 '훙하이정밀공업'으로 고치고, 흑백TV와 컴퓨터의 부품을 생산하며 회사를 키웠습니다. 사실 지금까지도 폭스콘의 정식 사명은 '훙하이정밀공업'인데요. 엄밀히 말하자면 폭스콘은 훙하이정밀공업이 소유한 100% 자회사의 사명입니다. 하지만 애플에 대한 납품을 시작으로 자회사인 폭스콘의 세계적 위상이 높아지자 현재 훙하이정밀공업은 두 가지 명칭을 혼용하여 사용하고 있습니다.

사실 폭스콘은 199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업계에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1995년 세계적인 PC 업체인 델과 EMS(전자제품 위탁생산) 계약을 맺으며 대대적인 전환을 맞게 되죠. 당시 델을 비롯한 PC 업체들은 다수의 협력업체로부터 부품을 공급 받아 이를 자사의 공장에서 조립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었습니다. 델은 이 방식에서 벗어나기를 원했고, 폭스콘의 궈타이밍 회장은 생산 공정 대부분을 폭스콘이 처리하는 원스톱 솔루션을 제안했습니다.

이러한 획기적인 방식으로 폭스콘은 델의 최대 EMS 협력업체로 성장할 수 있었는데요. 점차 다른 PC 업체들도 고객으로 확보하며 2004년에는 세계 최대의 PC EMS 기업으로 부상했죠. 이후 폭스콘은 모토로라, 소니, 애플 등과 고객 관계를 구축하며 영향력을 확대해 나갔습니다. 그 결과, 현재 폭스콘은 EMS 시장에서 40%가 넘는 점유율을 차지하는 선도업체이자 TSMC와 함께 대만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자리 잡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