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에서 상단 제목 좌하단에 있는 "댓글 남기기"를 누르시면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어요!

이번 주 BYTE+에서는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의 전쟁 위기와 러시아를 압박하는 NATO, 미국의 대러 제재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앞서 살펴봤듯이 미국은 러시아에 대한 다양한 제재 방안을 마련해왔는데요. 이렇게 서방 국가들의 압박을 받을 때마다 러시아가 꺼내 드는 비장의 카드가 있습니다. 바로 천연가스죠. 그런데 러시아 정부의 천연가스 통제는 가즈프롬이라는 반국영기업을 통해 이루어진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가즈프롬은 러시아의 반국영 천연가스 기업으로, 푸틴 대통령의 최측근인 알렉세이 밀러가 오랜 기간 최고경영자를 맡고 있습니다. [출처: KBS1]

오늘 <기업 한 입>에서는 러시아의 반국영기업, '가즈프롬'에 대해 분석해보려 합니다. 가즈프롬은 천연가스를 생산하는 기업인데요. 러시아 정부는 가즈프롬 지분의 과반을 소유하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서방 국가들과의 마찰이 발생할 때, 러시아 정부는 가즈프롬을 통해 천연가스 공급을 통제하면서 그들을 압박하곤 하는데요. 러시아 에너지 무기화의 주역, 가즈프롬에 대해 함께 살펴보시죠.

 

① 월: [DEEP BYTE] 우크라이나-러시아 사태의 원인, 현황, 영향
② 화: [상식한입+] 시대순으로 돌아보는 NATO의 역사
③ 수: [마켓인사이드] 러시아는 미국이 두렵지 않을까? 미국의 제재와 영향
④ 목: [기업한입] 유럽 천연가스 밸브를 틀어쥔 '가즈프롬'


About 가즈프롬

가즈프롬은 'Gazobaia Promyshlenost(가스산업)'의 축약어로 1989년에 '석유가스공업성'이라는 러시아의 국영기업에서 시작했습니다. 가즈프롬은 현재 러시아 정부가 50.23%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 반국영, 다국적 에너지 기업인데요. 러시아 정부의 지원 하에 빠르게 성장하여 현재는 글로벌 천연가스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회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