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1일 첫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가 성공적으로 발사되었습니다. 이로써 대한민국은 실용적 인공위성을 발사할 수 있는 일곱 번째 국가로 인정받게 되었는데요. 그런데, 한화가 누리호의 심장을 만들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오늘 <기업 한 입>에서는 국내 우주 산업을 대표하고 있는 '한화'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한화 그룹은 '스페이스 허브'라는 별도의 조직을 만들 정도로 우주 산업에 '진심'인데요. 한화 그룹의 역사부터 우주 산업 진출 전략, 그리고 누리호 발사 성공 소식까지 자세히 정리해보았습니다. 지금 바로 살펴보시죠!


About 한화

ⓒ 한화 홈페이지
역사

한화 그룹은 1952년 설립된 한국화약에서 시작했습니다. 한국화약은 각종 산업 현장에 화약을 공급하며 기업을 키웠는데요. 이후 1974년부터는 방산 산업을 시작으로 여러 분야로 사업을 확장했습니다. 1980년대에 이르러서는 화학과 기계, 석유화학 등 다양한 중후장대형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했으며, 한화 그룹은 이에 만족하지 않고 정아그룹(현 한화호텔앤드리조트)과 한양유통(한화갤러리아)을 인수하며 레저와 유통 분야에도 발을 뻗었습니다.

한화 그룹의 다각화 전략은 이후에도 계속되었습니다. 2000년대에는 대한생명(현 한화생명)과 신동아화재(현 한화손해보험)를 인수하는 등 금융 분야에 적극적으로 나섰으며, 2010년 이후에는 그린 에너지에 주목해 태양광 업체인 큐셀을 인수했는데요. 한편, 삼성의 방산과 화학 계열의 지분을 인수하는 등 대표 사업인 화약과 방산에 대한 투자도 이어 나가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방산 분야에서 축적한 감시∙정찰, 지휘통제∙통신, 레이다, 레이저 기술 등을 활용하여 우주 산업에 적극적으로 뛰어들었습니다. 한화 그룹은 스페이스X, 블루오리진, 버진갤럭틱에 이은 세계 4위 우주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는데요. 국내 10대 기업 중 우주·항공 사업을 영위하는 것은 한화가 유일하고, 한화의 오너 일가가 직접 우주 사업을 진두지휘하고 있기에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한화 그룹의 지배구조 ⓒ 한화 홈페이지
사업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