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콘텐츠는 BYTE의 프리미엄 구독 서비스, BYTE+의 4월 21일자 콘텐츠입니다. BYTE+를 구독하시면 비즈니스와 경제 이슈에 대한 깊은 분석과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BYTE+ 멤버십 가입하기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와 우리나라의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은 최근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해 금리를 인상하고 있습니다. 금리의 인상은 다양한 경로를 통해 개인과 기업을 비롯한 수많은 경제주체에 영향을 끼치는데요. 이렇게 경제에 새로운 변화가 생길 때마다 사람들의 시선이 쏠리는 기업이 있습니다. 바로 'JP모건 체이스'인데요. 미국 최대 규모의 은행인 JP모건 체이스가 내놓은 금리, 성장률, 에너지 가격 전망은 향후 경제 흐름을 예측하는 기준이 되곤 하죠.

오늘 <기업 한 입>에서는 미국 최대의 은행이자 2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JP모건 체이스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하느님이 세상을 창조했고 그 세상을 모건이 한 번 더 창조했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JP모건 체이스가 금융 시장에 미치는 영향력을 막강한데요. JP모건 체이스역사주된 사업 분야, 그리고 최근 경제에 대해 제시한 전망까지 자세히 정리해보았습니다. 함께 살펴보시죠!

① 화: [마켓 인사이드] 채권을 알면 거시경제가 보인다!
② 수: [상식 한 입+] 금리의 단짝친구, 대출 총정리
③ 목: [기업 한 입] 세상을 다시 창조한 금융사, JP모건 체이스


About JP모건 체이스

ⓒ JP모건체이스 홈페이지
역사

미국에는 흔히 4대 은행이라고 불리는 은행들이 있습니다. 씨티은행뱅크오브아메리카, 웰스파고, 그리고 JP모건 체이스인데요. 그중 JP모건 체이스미국 최대 규모의 은행으로 2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JP모건 체이스는 미국의 수많은 은행이 합쳐져 탄생한 기업인데요. 그 역사는 미국 건국 초기인 1799년에 설립된 맨해튼 회사까지 거슬러 올라갑니다. 당시 맨해튼 회사는 뉴욕 맨해튼 남부 지역에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설립되었습니다. 잉여 자금으로 은행업에 뛰어든 것이 지금의 JP모건 체이스의 시초라고 할 수 있죠. 이후 맨해튼 회사는 수돗물 공급 사업을 뉴욕시에 매각하고 은행업에 집중했는데요. 수돗물 공급 회사에서 JP모건 체이스가 시작되었다는 사실은 구식 수도관을 본뜬 체이스 은행의 로고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