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네일 출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작년 11월,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정상회담을 기억하시나요? 사우디 왕세자 빈살만의 방한소식에 대한민국 정부와 기업 총수들은 기대감에 부풀었는데요. 670조 원 규모의 ‘네옴시티 프로젝트’를 포함해 인프라·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확대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었죠.

🔎
네옴시티 프로젝트: 사우디 비전 2030의 핵심으로 기존 석유에 의존해오던 경제를 첨단 제조업 중심으로 전환하기 위한 프로젝트. 그리스어와 아랍어로 ‘새로운 미래’라는 의미의 네옴시티는 총사업비 5,000억 달러(약 670조 원) 규모의 대형 사업입니다.
[DEEP BYTE] 빈 살만의 신도시, ‘네옴시티’ 프로젝트
#빈살만 #사우디 #아람코 #네옴시티 #세계최고부자

사우디아라비아는 에너지·건설사 이외에도 국내 엔터테인먼트와 게임 산업에도 러브콜을 계속 보내고 있습니다. K-콘텐츠가 석유 에너지 사업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진행 중인 디지털 콘텐츠 육성 프로젝트의 한 축이 됐기 때문인데요. 지난 12일,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사우디 국부펀드(PIF) 및 싱가포르 국부펀드로부터 1조 2천억 원대 투자 유치를 성사했습니다.

오늘 <기업 한입>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경기 침체기에 거액의 투자금을 받을 수 있던 비결부터 투자펀드 소개 및 운용계획, 콘텐츠 산업 내 경쟁력 확보 전략, 카카오엔터가 그리는 큰 그림까지 자세히 정리해봤는데요. 함께 살펴보시죠!

공격적인 M&A, 만능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의 변신

이번 글로벌 투자유치는 국내 콘텐츠 기업 해외 투자 사례 중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투자 심리가 위축된 상황의 투자 성사는 카카오엔터의 글로벌 경쟁력과 성장 가능성을 증명했다고 볼 수 있는데요. 높은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던 비결은 무엇일까요?

  •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카카오페이지가 카카오M을 흡수합병해 설립한 회사입니다. 합병 비율은 1대 1.31로, 카카오M의 보통주 1주당 카카오페이지 보통주 1.31주가 배정된 형태인데요. 2021년 3월 1일, 합병 후 존속회사의 상호를 ‘카카오엔터테인먼트’로 변경하며 공식 출범했습니다.
ⓒ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